민주당, 추경안 심사 거듭 촉구…“IMF도 정부지출 증가 권고”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5 15:10: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집권 3년차 첫 국무회의에 이낙연(오른쪽) 국무총리, 노영민 비서실장과 함께 참석하고 있다.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5일 추가경정예산안(추경) 논의에 야당의 적극적 협력을 촉구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신자유주의 첨병이라 비판받던 IMF조차 한국의 경제성장을 위해 정부 재정지출을 늘리라고 권고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14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에서 강원 산불 피해 지역 복구 지원을 위해 올해 예비비 중 377억 원 가량을 지출하기로 의결했다”며 “하지만 예비비는 말 그대로 예측하지 못한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예비’해두는 예산”이라 밝혔다.

그는 “대내외적으로 커지고 있는 경기 하방리스크 등을 고려했을 때 마음 놓고 예비비를 쓸 수만은 없는 상황”이라며 “강원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제출한 추경안 심사가 절실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추경안 제출 20여일이 지났음에도 추경안 시정연설조차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는 민생현안 해결과 경제성장을 위해 매우 중요한 예산”이라 지적했다.

아울러 “신자유주의의 첨병이라 비판받던 IMF조차 한국의 경제성장을 위해 정부 재정지출을 늘리라 권고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은 국회로 돌아와 추경안 심사와 민생법안, 산업관련법안 처리로 시장과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는 데 협조해주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