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증권가 예상치 뛰어넘은 3분기 실적?…스마트폰‧디스플레이 ‘호조’ 영향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9 13:12: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삼성전자가 증권가 예상치를 웃도는 3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갤럭시노트10의 흥행과 디스플레이 부문의 호재가 겹치면서 실적이 개선된 것으로 분석된다.

8일 삼성전자는 3분기 매출 62조, 영업이익 7조 7000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29%, 56.18% 줄어들었지만, 지난 2분기에 비해서는 10.46%와 16.67% 증가했다.

앞서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를 평균 7조 903억원, 매출 전망치를 평균 61조 2천 157억원으로 예상했다. 삼성전자의 3분기 잠정실적이 증권가의 예상치보다 높은 것이다.

IT‧모바일(IM) 부문은 갤럭시노트10 흥행으로 인해서 다시 영업이익이 2조원 중반대를 회복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하반기 기대작으로 꼽혔던 갤럭시노트10의 경우 한국 시장에서 최단기간 100만대 판매를 돌파하는 등 5G 시장에서 독주 체재를 달리고 있다. 여기에 더해 중국 공장에서 직접 생산을 줄이고 제조자개발생산(ODM)을 늘리면서 비용 절감을 한 것도 수익성 개선에 기여했다.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수요 증가 덕분에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애플이 아이폰11 프로, 11 프로 맥스에 탑재한 OLED패널 대부분 삼성디스플레이가 만들기 때문이다. 아울러 화웨이 등 중국 업체의 신제품에 들어가는 OLED도 삼성전자가 상당량을 수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도체는 주요 고객사의 재고 소진이 어느 정도 정리됨에 따라서 3분기 공급은 늘어났다. 하지만 가격 회복은 더딘 편이라서 큰 폭의 실적 회복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반도체 부문 3분기 영업이익은 2분기 3조 4000억원 보다는 다소 늘어난 3조원 후반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D램의 경우 공급은 2분기보다 30% 가량 증가했으나, 가격은 20% 정도 하락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다만 가격 하락폭이 3분기 들어 다소 완만해짐에 따라서 바닥을 지나고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다만, 낸드플레시의 경우는 스마트폰에 256~512GB 고용량 메모리 탑재가 늘고 있고, PC에도 고용량 SSD수요가 증가하는 등 전반적인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서 D램보다 가격 회복세가 빠를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7월부터 시작된 일본의 소재 수출 규제는 3분기 반도체 실적에 별다른 악영향을 끼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다만 반도체 시황이 4분기에도 크게 회복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삼성전자는 4분기에도 영업이익 10조원을 회복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