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국 중앙은행 줄줄이 기준금리 인하… “한은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 높아졌다”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3 15:34: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세계 각국이 기준금리 인하에 나서면서 한국은행의 연내 금리 인하 가능성이 한층 커지고 있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들어 주요국 중앙은행이 금리 인하를 실시한 것은 16개국에서 모두 24차례에 이른다.

1분기와 2분기 금리 인하 건수가 각각 1차례, 8차례(76개국)인 것을 보면 금리를 인하한 국가와 횟수가 부쩍 증가했다.

특히 이달에는 9차례나 금리 인하가 단행된 가운데, 세계 3대국 경제권인 미국, 중국,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이 모두 금리를 내렸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는 18일(현지시각) 기준금리를 기존 2.00~2.25%에서 1.75~2.00%로 0.25%포인트 내려 약 두 달 만에 기준금리를 인하했다.

유럽중앙은행(ECB)도 12일 예금금리를 기존 -0.4%에서 -0.5%로 낮춰 2016년 3월 이후 약 3년 반 만에 금리를 인하했다.

중국 인민은행도 20일 새 기준금리인 1년 만기 대출우대금리(LPR)를 기존 4.25%에서 4.20%로 0.05%포인트 내려 두 달 연속 금리 인하를 결정했다.

아울러 러시아·브라질·터키·칠레·인도네시아·홍콩 등이 이달 금리를 내렸다.

국내 증시 전문가들은 세계 각국의 금리 인하는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등 영향으로 세계 경기가 둔화된 속 미국마저 경기 하락 조짐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대해 정용택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로 세계 교역 여건이 악화하고 주요국 실물경제 둔화가 가시화되는 것이 미국·유로존 등 선진국 금리 인하의 주요 배경”이라고 말했다.

정연우 대신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세계 경제의 성장동력이 약해지고 미‧중 무역분쟁, 브렉시트 등 각종 리스크로 경기 하방압력이 커지자 각국 중앙은행이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로 대응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한국은행이 추가 금리 인하를 선택할 가능성이 한층 커졌다는 전망이 제기된다.

윤희도 한국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미국은 양호한 경제 여건에도 불구하고 보험성 금리 인하를 결정했다”면서 “우리나라의 경우 경기 여건이 상대적으로 안 좋은 점을 고려하면 10월 금리 인하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정연우 대신증권 센터장은 “미국·유로존 등 선진국 중앙은행의 완화정책은 한은의 운신 폭을 넓혀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에 힘을 실어줄 것”이라면서 “4분기 내 기준금리 인하가 가능하다”고 예측했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센터장은 “한국도 미중·한일 무역분쟁과 내수 부진 등으로 통화 완화 정책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선진국 금리 인하가 한국의 내외 금리차 부담을 덜어줘 한은의 연내 금리 인하에 우호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