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C+ 감산 합의에도 국제유가 20달러 붕괴…18년만의 최저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4-16 14:57: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원혜미 기자] 주요 산유국들의 원유 감산 합의에도 국제유가가 폭락하며 18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15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2%(0.24달러) 하락한 19.87달러에 마감했다. 20달러 선을 내준 것은 2002년 2월 이후 약 18년 만이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6.5%(1.91달러) 급락한 27.6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브렌트유는 올해 초 60달러대 후반까지 갔었다.

한국석유공사는 16일 국제 유가동향 분석 보고서에서 “15일 국제유가는 미국의 원유재고 증가, IEA(국제에너지기구)의 올해 세계석유수요 전망 하향 조정 등으로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기준 미국 원유재고는 5.04억 배럴도 주간 통계 집계 이후 최대 폭인 전주 대비 1천9백만 배럴 증가를 기록했다. 이는 당초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것이다.

IEA(국제에너지기구)는 4월 월간보고서에서 올해 세계석유수요에 대해 전년대비 9.3백만b/d 감소할 것으로 전망해 전월 전망 (9만b/d 감소) 대비 하향 조정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IEA는 4월 하루 평균 정제될 원유는 7040만 배럴로 전년 동월 대비 하루 원유 수요가 2900만 배럴 줄어들 것으로 전망하며 이는 1995년 수준의 석유 수요 수준이라고 밝혔다.

또 원유 공급을 줄여도 단기적인 공급 과잉은 완전히 상쇄하지 못할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인 OPEC+는 5월 1일부터 6월 말까지 두 달 동안 하루 970만 배럴의 원유를 감산하기로 지난 12일 합의했지만 국제 유가 하락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611@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혜미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