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직격탄 현대차…전년 대비 영업익 ‘반토막’

홍찬영 / 기사승인 : 2020-07-23 14:56: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분기 영업이익 5903억…시장 전망치보단 상회
▲  현대·기아차 사옥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코로나19 여파로 현대자동차의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과 견줘 반토막인 5903억원으로 나타났다. 다만 3000억원대 초반으로 예상했던 시장의 전망치는 뛰어넘었다. 글로벌 완성체 업계들의 영업이익이 대부분 적자가 예상되는 것에 비해 현대차는 수익성 방어에 성공했다는 평가다.

현대차는 23일 연결재무제표 기준 2분기 매출 21조8590억원 영업이익 5903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에 비해 각각 18.9%, 52.3% 감소한 것이다.

2분기 글로벌 판매는 36.3% 감소한 70만3976대, 경상이익은 5963억원, 당기순이익은 3773억원을 냈다. 코로나19의 본격 확산에 따른 주요 시장에서의 이동 제한 조치 시행, 공장 가동 중단 등의 영향으로 세계적으로 자동차 수요가 지난해 2분기보다 크게 줄은 탓이다.

다만 시장의 예상치를 상회했다. 증권가에서는 현대차 2분기 영업이익을 3000억원대 초반으로 예상했었다.

대부분의 세계 완성차업체들이 2분기 적자를 예상하고 있는 와중에 현대차는 나홀로 흑자 달성을 실현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현대차 관계자는 “원화 약세의 우호적인 환율 환경, 개별소비세 인하, 노후차 교체 지원 등 국내 시장의 세제 혜택 효과 GV80, G80 등 신차 판매 호조 등의 요인이 맞물리며 수익 감소를 소폭 줄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향후 경영환경 전망과 관련해, 하반기 자동차 수요 회복은 2분기를 기점으로 점차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불확실성도 함께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현대차는 하반기에도 유동성 관리 중심의 위기 경영을 지속하는 한편, ▲신차 및 SUV 등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확대를 통한 믹스 개선 ▲지역별 판매 정상화 방안 추진 등을 통해 점유율 확대와 수익성 방어에 주력하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현대차는 코로나19 이후 자동차 산업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경쟁력 제고를 위한 전략 방향성을 점검하고, 미래 시장에 대한 리더십 확보를 위해 다양한 방안을 적극 모색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기차, 수소전기차, UAM 등 미래사업 성장 기반 구축을 위한 투자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내년 전용 플랫폼이 적용된 차세대 전기차를 출시하는 등 전동화 분야 경쟁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