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청년 4.2% “파티약물 복용해봤다”

정성욱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7 11:00: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정성욱 기자] 일부 서울 청년들이 ‘파티약물’을 복용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파티약물은 술에 고카페인 음료, 각성제, 수면유도제 등을 혼합한 것이다.

서울시 마약퇴치운동본부는 서울에 거주하는 19~34세의 청년 154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8 유해약물 실태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조사는 지난해 6월1일부터 12월29일까지 실시됐다.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4.2%(62명)가 ‘파티약물을 복용해본 경험이 있다’라고 답했다. ‘현재 복용하고 있다’는 응답은 1.5%(21명)이었다.

조사에 따르면 파티약물 복용 유경험 응답자 중 최초 복용 시기는 ‘20대 이상’이 47명으로 가장 많았다. ‘17~19세’는 11명, ‘14~16세’는 9명, ‘11~13세’는 2명, ‘10세 이하’는 1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파티약물 사용동기로는 ▲호기심 때문(53명) ▲친구 권유(17명) ▲기분이 좋아져서(11명) 등이 있었다.

구입 경로는 ▲마트와 편의점(20명) ▲친구나 선‧후배(14명) ▲병원(6명) 등인 것으로 나타났고, 파티약물 사용 장소는 ▲클럽이나 술집(46명) ▲숙박시설(14명) ▲집(11명) 순이었다.

또한 파티약물 사용을 중단한 응답자들은 중단 계기로 ‘몸에 해로워서’(23명), ‘다음날 감당이 되지 않아서’(8명) 등의 응답을 보였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클럽, 해외여행 장소, 인터넷에서 구입했다고 하는 파티약은 성분명이나 부작용 정보도 없을 뿐만 아니라 제품의 건전성이나 품질관리 여부도 확인되지 않는 불량위조의약품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라고 설명했다.

[사진 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정성욱 기자 swook326@daum.net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