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앱 1·2위’ 배달의민족-요기요, ‘한 식구’ 됐다…아시아 시장 진출 ‘박차’

김다정 / 기사승인 : 2019-12-14 10:15: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국내 배달 애플리케이션 1위 ‘배달의민족’과 2위 ‘요기요’가 한솥밥을 먹는 식구가 됐다.

배달의민족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과 독일 배달 서비스기업 딜리버리히어로(DH)는 우아한형제들의 국내외 투자자 지분 87%를 인수하는 내용의 협약을 맺었다고 13일 밝혔다.

현재 DH는 국내 2위 배달앱 요기요와 3위 배달통을 운영하고 있다.

양사는 아시아에서 공동 사업에 나서는 것과 별개로 국내에서는 배달의민족과 요기요·배달통 등 각사의 서비스를 현재처럼 운영하기로 했다.

이는 경쟁 체제를 유지하면서 소비자 편의성을 높이는 서비스로 각각 발전시키겠다는 방침에 따른 것이다.

DH가 평가한 우아한형제들의 기업가치는 40억달러(한화 약 4조7500억원)다. 이번에 인수하는 투자자 지분 87%는 힐하우스캐피탈, 알토스벤처스, 골드만삭스, 세퀴이아캐피탈차이나, 싱가포르투자청(GIC) 등이 보유하고 있다.

김봉진 대표 등 우아한형제들 경영진이 보유한 지분 13%는 추후 DH 본사 지분으로 전환된다.

김 대표는 DH 경영진 가운데 개인 최대 주주가 되며 본사에 구성된 3인 글로벌 자문위원회 멤버가 된다.

우아한형제들 측은 “이번 인수합병은 국내 인터넷 기업의 인수합병 중 가장 큰 규모”라며 “이를 통해 우아한형제들이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에 상장한 효과도 누릴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지난해 36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면 3조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은 우아한형제들이 글로벌 시장으로 도약하기 위해 독일 자본과 인수합병을 결정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활동 반경을 아시아로 넓혀 해외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두 회사는 50대50 지분으로 싱가포르에 합작회사(JV) ‘우아DH아시아’를 설립한다. 이 회사의 회장은 김봉진 대표가 맡아, 우아한형제들이 진출한 베트남과 DH가 진출한 아시아 11개국 사업을 총관한다.

현재 DH는 대만·라오스·말레이시아·방글라데시·싱가포르·태국·파키스탄·필리핀·홍콩 등에서 배달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배달의민족을 앞으로 아시아 시장에 신규 진출할 때에도 기존의 배달의민족 또는 배민이라는 명칭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DH 관계자는 “아시아 시장은 배달앱 성장 가능성이 큰 지역”이라며 “경쟁이 치열한 한국 시장에서 업계 1위라는 성공을 이룬 김봉진 대표가 아시아 전역에서 경영 노하우를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가 아시아 사업을 맡으면서 내년부터 우아한형제들의 국내 경영은 김범준 부사장이 맡는다. 김 부사장은 주주총회 등을 거쳐 내년 초 최고경영자(CEO)로 취임할 예정이다.

이번 딜을 통해 5000만달러(약 600억원)의 혁신 기금도 설립한다. 이 돈은 푸드테크 분야에 있는 한국 기술 벤처의 서비스 개발 지원에 쓰인다.

한국에서 성공한 음식점이 해외로 진출하려 할 때, 시장 조사나 현지 컨설팅 지원 비용으로도 사용된다. 또, 라이더들의 복지 향상과 안전 교육 용도로도 쓰일 예정이다.

우하한형제들 관계자는 “이번 협력은 대형 IT플랫폼들의 도전에 맞서 ‘좋은 음식을 먹고 싶은 곳에서’라는 배민의 경영철학을 실현하기 위한 선택”이라며 “배달앱 업계가 서비스 품질 경쟁에 나서면 장기적으로 소비자·음식점주·라이더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가고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