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onesia Releases ‘Extreme Weather’ Warning for Tsunami-hit Coast

김동수 / 기사승인 : 2019-12-03 15:10: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Ce : Shutterstock]

[스페셜경제= Dongsu Kim] Indonesian authorities issued a warning on Wednesday of “extreme weather and high waves” on the coast surrounding the erupting Anak Krakatau volcano, advising residents to stay away from the coastline previously hit by a tsunami that killed over 400 people.

Anak Krakatau spewed clouds of ash that nearly blocked the volcanic island where a crater caved in at high tide last Saturday, sending waves of up to five meters (16 feet) high and smashed into the beachlines on the Sunda Strait located between the islands of Java and Sumatra.

Indonesia’s meteorology agency (BMKG) stated late on Tuesday the bitter weather around the volcano could weaken its crater more, according to a report by Reuters.

BMKG head Dwikorita Karnawati said they have come up with a monitoring system aimed solely on the volcanic tremors at the volcano "so that we can issue early warnings,” and added that they also imposed an exclusion zone of two kilometers wide.

The tsunami killed 429 people, with at least 154 people still missing. Over 1,400 people were injured while thousands have evacuated to higher ground. The gigantic wave followed the collapse of an area of the volcano island of approximately 64 hectares (222 acres).

The waves washed out fishing villages and holiday beach parties at resorts, leaving the coastlines strewn with crushed vehicles and fallen trees. Big metal chunk, wooden beams, and household items littered the roads and rice fields.

Sitting on the Pacific “Ring of Fire,” the island has been hit with its worst annual death toll due to the calamities it suffered in over a decade.

The latest disaster, which rolled over during the Holiday season, triggered memories of the Indian Ocean tsunami caused by an earthquake on December 26, 2004 that caused the death of 226,000 people in 14 countries—with Indonesia accounting for 120,000 of the total death toll.

 

인도네시아, 쓰나미 피해 해안에 '극한 날씨' 경고 발표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인도네시아 당국은 폭발하는 아낙 크라카타우 화산을 둘러싼 해안에 "극한 날씨와 높은 파도"라는 경고문을 발표하고 주민들에게 400명 이상의 사망자를 낸 쓰나미로 인해 이전에 피해를 본 해안선으로부터 멀리 떨어지라고 경고했다.

아낙 크라카타우는 지난 만조 때 분화구가 파고든 화산섬을 거의 봉쇄한 화산재 구름을 뿜어내 자바섬과 수마트라섬 사이에 위치한 순다 해협 해안선까지 파도를 일으켰다.

인도네시아 기상청(BMKG)은 화산 주변 날씨가 험악해 분화구가 더 약해질 수 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기상청 책임자인 드위코리타 카나와티는 화산 진전에만 초점을 둔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발하여 “우리가 조기 경보를 발령할 수 있도록” 2km 폭의 배제 구역을 부과했다고 덧붙였다.

쓰나미는 429명의 목숨을 앗아갔고, 최소 154명이 실종되었다. 수천 명이 더 높은 지대로 대피하는 동안 1,400명 이상의 사람들이 부상을 입었다. 이 거대한 파도는 약 64헥타르(222에이커)의 화산섬이 폭발한 후에 일어났다.

이 파도는 휴양지에서 어촌과 해변 파티를 휩쓸었고 해안선에는 으스러진 차량과 쓰러진 나무가 흩어져 있었다. 큰 금속 덩어리와 목재, 그리고 가정용품들이 도로와 논을 뒤덮었다.

"환태평양 조산대"에 앉아 있는 이 섬은 10년 동안 겪은 재난으로 인해 연간 최악의 사망자 수를 기록했다.

연말연시 동안 발생한 최근의 재난으로 2004년 12월 26일 지진으로 인한 인도양 쓰나미에 대한 기억이 촉발되어 14개국 22만 6천 명이 사망했으며 인도네시아는 총사망자 수의 12만 명을 차지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