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조국 임명 강행…유승민 “문제는 조국이 아니라 문재인, 다시는 정의 말하지 말라”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9 15:00: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것과 관련해,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은 9일 “이제 다시는 정의를 말하지 말라”고 직격했다.

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 문제는 조국이 아니라 문재인”이라며 이와 같이 비난했다.

유 의원은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민주공화국에서 공공선의 으뜸은 정의다. 자유, 평등, 공정, 법치는 정의라는 으뜸가치를 지탱하는 소중한 헌법가치들”이라며 “정의와 공정이라는 시대정신을 외면한 보수가 스스로 무너진 상황에서 문재인 후보는 쉽게 대통령이 됐다”고 했다.

유 의원은 이어 “집권 후 문 대통령은 정의를 팔아왔다. 입만 열면 촛불혁명을 들먹이고, 탄핵 당한 전임 정권을 적폐몰이 했다”며 “그러면서 자신들은 마치 정의, 공정, 평등을 독점한 것처럼 행세했다. 그랬던 문 대통령이 오늘 조국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했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대학교수는 학생을 뽑아서 가르치는 사람이다. 교수라면 공정한 학생선발이 얼마나 중요한지 누구보다 잘 알 것”이라며 “그걸 안다는 교수 부부가 자신의 사회경제적 기득권을 자식에게 대물림하기 위해 보통 사람들은 상상도 못하는 반칙, 부정, 불법을 저지르고도 평생을 위선으로 살아온 이중인생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꼬집었다.

나아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 대통령은 오늘 끝내 임명을 강행했다. 이 권력의 민낯이 드러났다. 오늘 부로 문 대통령의 정의, 공정, 평등은 사망했다”며 “정의롭지 못한 자가 어떻게 사회정의를 바로 세우고 검찰개혁을 한다는 말인가. 대통령은 더 이상 그 입에서 정의, 공정, 평등을 말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2018년 4월 나는 ‘문 대통령은 박근혜 대통령의 데칼코마니다. 친문은 친박의 데칼코마니다’라고 지적했다. 문재인 정권은 박근혜 정권을 적폐라고 욕할 자격이 없다”며 “스스로 적폐가 되었으니 이제 문재인 정권은 국민의 무서운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 주장했다.

이어 “국민은 검찰에게 명령한다. 모든 국민이 법 앞에 평등함을 증명하라”며 “조국 가족도, 힘없고 돈 없고 특권층이 아니어서 자식에게 미안한 서민들도, 모두 똑같이 법 앞에 평등함을 증명하라”고 촉구했다.

나아가 “지난 정권에 대한 적폐수사와 똑같은 추상같은 엄함으로 살아있는 권력의 불법, 반칙, 부정을 밝혀내라”며 “그리하여 검찰의 지난 오욕의 역사를 씻어내고 국민의 검찰, 민주공화국의 검찰로 거듭나라”고 했다.

유 의원은 “이 문제는 결코 ‘보수 대 진보’라는 진영의 문제가 아니다. 전국을 돌며 부정과 불법을 저지르고도 이념으로 포장해 국민을 기만해온 이 문제의 실체를 직시하자”며 “민주공화국의 근본가치가 무너지는 것을 도저히 참을 수 없는 깨어있는 시민들이 진영을 넘어서 막아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아직도 ‘우리 이니 하고 싶은 대로 해’를 외치는 맹목적 소수가 더 이상 나라를 망치도록 해서는 안된다”고 했다.

유 의원은 “성경에 의인 열 명이 없어서 소돔과 고모라가 망했다고 한다. 보수든 진보든 잘못은 잘못이라고 인정하고 고쳐야 나라가 발전한다”며 “공화국 시민으로서의 덕성(virtu, 비르투)를 지닌 많은 국민들이 계시는데, 그 국민들의 힘으로 다시 나라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이 파괴한 정의, 공정, 평등을 살리기 위해 나는 국민들과 함께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