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제발 청와대는 입 닫았으면 좋겠어…시시콜콜 다 발표해”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6 17:56: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가짜뉴스? 檢이 수사해서 밝혀야지 靑이 발표해서 믿어지나”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청와대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 수사 및 선거개입 의혹에 대한 대응을 정면 비판했다.

박 의원은 6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출연해 김 전 시장 논란과 관련, 연일 이어지는 청와대 브리핑에 대해 “제발 좀 청와대는 수사를 지켜보고 ‘검찰은 빠른 시일 내에 명확한 의혹을 밝히기를 바란다’ 이 정도에서 입을 닫았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왜 그렇게 자기들이 무슨 검찰 대변인도 아니고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도 아니고 피의자들 대변인도 아닌데 그렇게 시시콜콜 뭐 이렇다 저렇다 하다가 오히려 더 의혹을 증폭시키게 하느냐”며 “시시콜콜 다 발표해서 자꾸 꼬리에 꼬리를 물게 하고 의혹은 오히려 청와대가 더 증폭되고 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가짜 뉴스가 나오는 것을 검찰이 수사해서 밝혀내야지 청와대가 발표한다고 해서 그게 지금 믿어지느냐”며 “심지어 진보 언론까지도 청와대의 그러한 시시콜콜 발표에 대해서 지적하고 있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지금까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민주당이 아니면서도 저만큼 협조한 사람이 없다”면서 “진보 정권의 재창출을 위해서 우리가 함께해야 한다는 생각인데, 도대체 이렇게 청와대가 서툴러가지고 오히려 타는 불에 기름을 끼얹고 있지 않느냐”고 불만을 토로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