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2분기 별도기준 첫 적자…‘코로나 쇼크’ 본격화

홍찬영 / 기사승인 : 2020-07-21 14:51: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포스코 사옥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포스코가 별도 기준으로 사상 첫 분기 적자를 기록했다. 이는 코로나19 여파로 글로벌 철강 수요가 위축된 데 따른 것이다.

21일 포스코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 13조7216억원, 영업이익 167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동기와 견줘 각각 15.92%, 84.3% 감소했다. 전분기의 매출(14조5458억원)과 영업이익(7053억원)을 비교할 때도 크게 낙후한 수준이다.

앞서 증권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내놓은 포스코의 2분기 전망치(컨센서스)는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3조4477억원, 2232억원이었지만, 이에도 미치지 못하는 성적인 셈이다.

계열사 실적을 반영하지 않은 별도 기준으로는 매출 5조8848억원, 영업손실 1085억원을 기록, 적자 전환한 것으로 집계됐다. 포스코가 분기 적자를 낸 것은 2000년도 분기 실적을 공시한 이후 처음이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수요 산업 위축과 시황 악화로 철강 부문에서 판매량과 판매가격이 하락한 탓이다.

다만 사측은 연결실적으로 봤을땐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포스코건설, 포스코에너지 등이 상대적으로 견조한 실적을 내며 철강업황의 부진을 메웠다고 설명했다.

포스코는 1분기 대비 조강 및 제품 생산량은 각각 127만t, 87만t, 판매량은 85만t 감소했으나 전분기에 이어 유연 생산판매 체제를 운영해 출선비와 철스크랩량을 조절하는 등 감산 영향을 최소화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자동차강판용 기가스틸 및 태양광 구조물용 PosMAC 등 고부가 제품 판매 확대, Sales-Mix 최적화와 중국 등 수요 회복 지역으로의 수출 강화로 수익성을 향상시킬 계획”이라며 “철강 판매가 당초 예상보다 호조세를 보이고 있어 실적은 2분기를 저점으로 3분기부터 회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