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시중 통화량 전월보다 0.3% 늘어 2808조원… 전년比 6.6%↑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2 09:38: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올해 7월 시중 통화량이 전년 대비 6%대 증가세를 지속했다. 한달 전과 비교해서는 0.3% 늘었다.

1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7월 중 통화 및 유동성 동향’에 따르면 7월 광의통화량(M2)은 2808조1000억원(계절조정계열·평잔)을 기록해 전월 보다 0.3% 증가했다. M2증가율은 2017년 이후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5월 5.9% 증가율을 끝으로 1년 넘게 6%대의 증가율을 유지하고 있는 중이다. 지난해 동일 기간과 비교하면 6.6% 증가했다.

M2란 현금과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을 포함하는 협의통화(M1)에 머니마켓펀드(MMF), 만기 2년 미만의 정기 예‧적금, 수익증권 등까지 포함하는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를 말한다. 언제든 현금화가 가능하며 시중에 돈이 얼마나 많이 풀렸는지를 가늠할 수 있는 지표로 통용된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예대율 규제에 따른 예금취급기관의 정기예금 유치 노력 등으로 기업부문을 중심으로 예금이 크게 증가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경제 주체별로 보면 기업이 전월보다 10조7000억원 늘었고, 가계 및 비영리단체가 4조4000억원 증가했다. 금융상품별로는 2년 미만 정기 예‧적금이 전달보다 10조4000억원, 2년 미만 금전신탁이 2조6000억원 늘었다.

7월 협의통화(M1)는 전년 동월 대비 3.8% 상승한 875조1000억원으로 조사됐다. 동일 기간 금융기관유동성(Lf)은 8% 오른 3989조2000억원이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