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금융권 첫 대환대출 플랫폼 서비스 시행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6 15:10: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우리은행 대환대출 플랫폼 서비스 구조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우리은행은 금융위원회에서 지정대리인으로 선정한 핀테크기업 피노텍과 협업을 통해 은행간 ‘대환대출 플랫폼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 참여 은행은 참여은행간 대환대출 취급시 상대은행의 대출 상환금 조회와 상환을 실시간으로 할 수 있다.

종전 방식으로는 소비자가 우리은행에서 대출을 받아 타행의 대출을 상환할 경우, 상대은행에 직접 방문해 대출을 상환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하지만 대환대출 플랫폼 서비스를 이용하게 되면 이같은 불편함과 대출금 미상환 리스크까지 줄일 수 있다는 게 우리은행의 설명이다.

현재 우리은행과 기업은행이 대환대출 플랫폼 서비스에 참여 중이며, 두 은행은 각각 상대은행의 가계신용대출만 상환 가능하다. 참여은행, 대환 가능한 대출의 종류 및 거래채널 등은 점차 확대될 계획이다.

우리은행관계자는 “금융과 핀테크 기술의 결합으로 고객이 더 많은 편의와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되길 바란다”며 “이번 서비스가 금융소비자에게 실질적인 효과를 누릴 수 있는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