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으로 암울한 두산重, 임원 지난해 비해 20% 감원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6 15:29: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정부의 탈(脫)원전 정책으로 인해서 두산중공업이 실적부진 등 직격탄을 맞으면서 지난 주말 임원 20%를 감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두산중공업은 원자로 등 원전 주기기를 국내에서 유일하게 생산 납품하던 회사였다.

재계에 따르면 지난 주말을 기해 두산중공업 전체 임원 65명 가운데 13명이 무더기로 퇴사 통보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서 공장 가동률이 뚝 떨어진데다가, 신한울 3‧4호기 등 신규 원전 건설이 백지화되면서 불가피하게 이러한 선택을 하게 된 것이다.

이 같은 인원 감축으로 인해 두산중공업 임원 수는 2016년 124명에서 3년 만에 절반 아래인 52명으로 줄어들었다. 업계에서는 퇴직 임원들이 맡았던 사업 부문에 대한 연쇄적 조직 개편이 이뤄짐에 따라서 추가 구조조정도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와 관련해서 두산중공업 측은 “연말 정기 임원 인사에 따른 조치”라며 임원 대폭 감축 사실에 대해서 시인했다. 두산중공업은 임원 추가 감축에 앞서서 올해 전 직원 6000여명 가운데 과장급 이상 2400여명에 대해 순환 휴직을 시행했으며, 250여명은 관계사로 전출시켰다.

두산중공업 임원 수는 탈원정 정책 지속과 반비례하고 있다. 탈원전 정책이 시행되기 전인 지난 2016년 124명, 현 정부가 들어선 직후인 2017년 80명, 2018년 65명, 2019년 52명으로, 3년 전에 비해 42% 수준으로 줄었다.

이러한 임원감축은 결국은 탈원전 정책으로 인한 실적 악화 때문이다. 신한울 3‧4호기를 비롯한 신규 원전 6기 건설이 백지화되면서 해외 수출 역시도 어려워진 상황이기 때문이다. 두산중공업의 원전 부문 공장 가동률은 2017년 100%였다. 그러나 탈원전 정책이 본격화한 지난해 82%, 올해는 50%까지 하락했다.

신고리 원전 5·6호기 등 현재 건설 중인 신규 원전에 대한 기자재 납품이 마무리되는 내년엔 10% 미만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여기에 더해 신한울 3‧4호기 건설 취소에 따른 손실 역시 두산중공업이 지고 있는 실정이다. 두산중공업은 4927억원을 투입해 원전 주기기를 제작했지만, 건설 취소로 투자금을 날리게 됐다.

또 이미 제작해 놓은 기기들이 보관비용까지 날마다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두산중업은 신한울 3‧4호기 건설 취소로 인한 매몰 비용이 최소 7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