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잠수함 생산설비 확충으로 경쟁력 강화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1-07 16:12: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7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 방위사업청, 한군해군 등 내외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잠수함 상·하가 생산설비 준공식 행사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대우조선해양이 올해 회사의 첫번째 목표인 극한의 생존 경쟁력 확보를 위한 첫걸음으로 잠수함 생산설비를 확충하며 본격적인 생산성 향상에 나섰다.

대우조선해양은 특수선본부 안벽에서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 방위사업청 한국형 잠수함 사업단장 조동진 준장, 도산 안창호함장 김형준 대령 등 내외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특수선사업본부 무재해 달성 결의대회 및 Ship Lift(잠수함 상·하가 설비) 준공식’을 가졌다고 7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장보고-III 3000톤급 중형 잠수함 2차 사업 1척과 인도네시아 수출 잠수함 3척 등 총 4척의 잠수함을 수주해 잠수함 건조량이 증가함에 따라 기존 설비에 대한 업그레이드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번에 준공식을 가진 잠수함 상·하가 설비는 일반 선박의 진수 과정과 같이 육상에서 건조한 잠수함을 해상에 내려놓거나 각종 검사를 위해 해상에서 육상으로 들어 올릴 때 쓰는 핵심 생산설비다. 잠수함의 특성상 완벽한 선체 유지가 관건인데 이번 상·하가 설비 증축으로 생산성 향상은 물론 잠수함 건조 경쟁력을 한 단계 올려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대한민국 해군의 전력 급상승에 기여할 것으로 여겨지는 장보고-III 3,000톤급 중형 잠수함을 건조 중에 있다. 현재 첫 호선인 ‘도산 안창호함’은 해군 인도를 위해 시운전중에 있으며 두 번째 함 건조가 진행 중이다. 또 지난해 수주한 2차 사업 첫번째 함 건조를 위한 준비가 한창이다.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이번 설비는 장보고-III 2차 잠수함 사업까지도 수용할 수 있도록 설계 용량이 반영돼 있어 향후 10년 이상 3000톤급 잠수함을 안정적으로 건조할 수 있는 초석이 마련됐다”며 “차별화된 기술과 관리로 무결점 잠수함을 건조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대우조선해양]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