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빗대 황교안에게 ‘오빠’라고 한 이종걸…한국당 “명백한 성희롱, 저질 막말”

김영일 / 기사승인 : 2019-11-23 13:57: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 페이스북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입장을 빗대 단식투쟁 중인 황교안 대표에게 ‘오빠’라는 호칭을 쓴 페이스북 글이 논란이 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한국당은 22일 “당 대표가 사과하고 해당 의원은 징계하라”고 촉구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명백한 성희롱에 최소한의 인간적 도리마저 저버린 민주당”이라며 이와 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민주당 원내대표까지 지낸 이종걸 의원이 입에 담을 수 없는 저급한 표현으로 야당 지도부를 모욕한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황 대표는 벼랑 끝에 몰린 절박한 심정으로 영하를 넘나드는 날씨에 단식 농성을 벌이고 있고, 나경원 원내대표는 한반도를 둘러싼 역학 구도가 근본적으로 흔들리는 최악의 위기를 막기 위해 국회 교섭단체 대표 일환으로 미국을 방문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이어 “이렇게 국민과 국익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야당 지도부를 향해 오빠 운운하며 조롱하기에 바쁜 이종걸 의원은 국민을 대표할 자격도 없다”며 “여성을 희화화하는 명백한 성희롱이자 최소한의 윤리의식도 결여된 모습이 오히려 국민을 부끄럽게 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나아가 “소속 의원과 단체장들의 각종 성추문이 터져도 무대응으로 버티고, 입에 담지 못할 저급한 막말도 손쉽게 용인하는 민주당의 윤리적 마비가 이 같은 인식공격을 자초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내년 총선을 앞두고 고의적인 노이즈마케팅으로 국민의 정치 혐오를 부추겨 정권 심판론을 비켜갈 의도가 아니라면, 민주당은 이해찬 대표가 공식 사과하고 이종걸 의원을 강력 징계해 재발 방지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아울러 이런 명백한 성희롱에도 불구하고 민주당 여성 의원들과 친정권 성향의 여성 단체가 침묵한다면 현 정권은 더 이상 성인지 감수성 등은 언급도 말아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격을 훼손하는 민주당의 인륜 무시와 저질 막말이 이번 기회에 반드시 추방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종걸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북에 나경원 원내대표의 입장을 빗대 황 대표의 단식을 비판하는 가상의 글을 올렸다.

이 의원은 “교안 오빠, 계산을 정확히 할 필요가 있어서 메시지를 드립니다. 지난번 제가 패트 저지 투쟁에 나선 분들께 공천 가산점을 주자는 제안을 해당행위라고 비판하셔서 무지 섭섭했습니다”라며 “그렇지만 오빠가 삼고초려한 인재라는 박 모 대장이 국민 눈높이로는 ‘삼초 고려’만해도 영 아니라는 계산이 나오는데도 비판을 갔습니다”라고 했다.

이어 “그런데 지금 일언반구 상의도 없이 단식하시면서 야당 탄압이라는 주장, 국민이 공감 안 해요. 손가락질 받는 해당행위입니다”라며 “오빠 속만 괴롭히는 위장(胃腸) 탄압입니다. 속옷목사(부끄러워서 별명대로는 차마 못 부르겠습니다)와 어울리는 것도 해당행위입니다”라고도 했다.

이 의원은 “그러니 저의 패트 가산점 제안 실수와, 오빠의 단식투쟁 실수를 쌤쌤해요. 퉁 치자고요. 오빠도 ‘법잘알’이시니 관우가 청룡언월도 휘두르듯이 윤석열이 수사권을 휘두르면 심각해진다는 것을 아시잖아요”라며 “오빠와 전 ‘패트저지호’라는 같은 배를 탔어요. 하지만 단식은 도움이 안 돼요”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그보다 제가 원내대표를 총선까지 하는 게 중요해요. 도와주실거죠? 도와주셔야만 해요”라며 “미국에서 경원이가”라고 마지막에 “이것이 (나 원내대표의)속마음일까?”라고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