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브랜드는 동탄, 실제 지역은 오산?…아파트 허위 마케팅 속출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3 15:58: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기사와는 무관한 사진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해당 지역이 아닌데도 인지도가 높은 지역의 이름을 가져다 쓰는 아파트가 즐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이 다른 명칭에 주민들은 혼란스럽다는 목소리를 내고있으나 사업자가 정한 이름에 지자체가 관여할 방법은 없다보니 제재가 불가능한 실정이다.

13일 Jtbc뉴스에 따르면 수원시의 한 사거리에 남동탄이라는 지역명이 크게 강조돼 있는 아파트를 공급한다는 홍보 현수막이 걸려있었다.

홍보 현수막에는 최근 수도권 광역급행철도인 GTX A노선이 확정되는 등 여러 교통 호재가 겹쳤다고 설명돼 있다.

하지만 문의결과 해당아파트의 행정구역상 위치는 동탄이 아닌 오산인 것으로 확인됐다. 아파트 홍보관 직원은 동탄에는 더 이상 개발할 곳이 없어 인근에 들어선 거라고 밝혔다.

해당인근이라고 하지만 아파트의 위치는 동탄역보다 오산역에 훨씬 더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지역이 아닌데도 이름을 잘못 붙인 탓에 주민들은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같은 아파트 과장 홍보는 노인들이나 처음 듣는 사람이라면 혹 할수도 있다는 의견이다.

이에 대해 오산시청은 “엄연히 다른 지역이라 오인될 수 있는 소지가 많은 걸 알지만 사업자가 정한 명칭에 대해 명확히 제제할 수 있는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동탄 이외에도 인지도가 높은 지역의 이름을 가져다 쓰는 경우는 허다하다.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있는 디지털미디어시티를 이용한 게 대표적이다. 이곳 인근 아파트 단지들에는 전부 DMC가 붙어있다.

하지만 이곳은 디지털미디어시티역까지 2.7km가량 떨어져 있으며 행정구역상 경기도 고양시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이 건설사들의 허위·과장광고에 상대적으로 정보가 적은 소비자들은 헛걸음질을 할 수 있다는 점이 문제로 제기된다. 하지만 아직까지 이를 잡을 명확한 규제가 없어 소비자들의 혼란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