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태위태한 中 반도체굴기?…"무역전쟁 타격 커"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4-24 15:14: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해 중국의 반도체 관련 인수합병(M&A)이 줄줄이 좌절되고 있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미국 퀄컴이 중국과 함께 설립한 조인트벤처 화신퉁(華芯通·HXT) 반도체가 이달 30일 문을 닫는다. HXI반도체는 중국 구이저우(貴州)성 지방 정부와 퀄컴이 지난 2016년 합작해 세운 회사로서, 지난해 말 반도체 신제품을 출시했다. 하지만 제품을 출시 한 지 반년도 되지 않아서 갑작스럽게 문을 닫기로 한 것이다.

이 밖에도 중국 정부가 반도체 펀드를 조성해 적극적인 투자를 진행한 반도체 사업 가운데, 미국의 제재로 무산된 M&A만 최소 7건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5년 중국의 기업 칭화유니그룹은 세계 3위 D램 업체인 마이크론을 230억 달러 인수하려고 했다. 하지만 미국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에서 불허 결정을 내리면서 실패로 돌아갔다. 칭화유니그룹은 이듬해 2월 미국 샌디스크 인수도 추진했지만, 미국 당국이 이를 정밀 조사하겠다고 밝히면서 이 역시도 무산됐다.

또 중국 화룬(華潤)그룹이 미국 아날로그 반도체 기업 페어차일드를, 푸젠그랜드칩인베스트먼트펀드(FGCIF)는 독일 반도체 장비업체 아익스트론을 각각 인수하려고 했다. 이 역시도 미국 정부의 제동이 걸렸다.

이외에도 여러차례 중국 기업들이 반도체 기업에 대한 인수를 시도했지만, 미국 정부의 반대로 인해서 실패로 돌아갔다. 이는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반도체굴기를 비롯 ‘중국 제조 2025’ 정책을 경제침략으로 규정하고 강력 대응한 것에 따른 것이다.

이처럼 미국의 방해로 중국의 기술 확보가 실패를 거듭하면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와의 기술 격차는 더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는 거듭된 실패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M&A 시도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기술‧자본 장벽이 높은 반도체 산업의 특성을 고려할 때 기업 인수가 성장할 수 있는 가장 빠른 길인데다가, 최근 무역전쟁 여파로 장비 수급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중국 반도체업체 푸젠진화(JHICC)는 지난해 미국의 반도체 장비 수출 거부로 필수 장비를 확보하는 데 실패해 폐업 위기에 놓였으며, 최근 싼안(三安)옵토일렉트로닉스도 미국 최대 반도체 장비업체 어플라이드머티리얼즈(AMAT)와의 거래가 끊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서 한 업계 관계자는 “기술도 기술이지만 장비를 확보하지 못하면 더욱 뒤처질 수밖에 없기 때문에 중국의 시도는 계속 될 것”이라며 “당분간은 쉽지 않겠지만 국가전략 차원에서 노력을 기울이면 여러 방법이 있을 것 이기 때문에, 우리 입장에서는 마음을 놓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