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한남3구역 재개발 수주전’ 과열 양상에 전문가 파견

선다혜 / 기사승인 : 2020-02-17 15:43: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서울시가 과열 경쟁이 사라지지 않고 있는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과열 경쟁을 막겠다고 나섰다.

16일 서울시는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입찰 전 단계에 전문가를 파견하는 공공지원을 처음으로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전문가를 파견하는 이유에 대해서 “과열경쟁 때문”이라며 “몇몇 건설사들이 위법적 내용을 담은 입찰 제안서를 관행적으로 제출하는 사례가 사라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지난해 서울 용산구 한남뉴타운 3구역 재개발 수주전 경쟁이 치열해지자 수수전에 참여했던 건살사에 대해서 검찰 수사를 의뢰했다. 입찰을 무효로 하고 재입찰을 하도록 하는데 그치지 않고 ‘검찰 수사 의뢰’라는 초강수를 둔 것이다.

그러나 건설사들에 대한 수사를 담당했던 서울북부지검이 지난달 무혐의 처분을 내리면서 서울시의 고발은 무색하게 됐다. 이후 지난 10일 한남3구역은 재입찰 공고를 내고 현장설명회를 진행하는 등 재입찰에 들어갔다.

설명회에는 GS건설을 비롯한 대림산업, 현대건설 등 3사가 다시 참석했다. 이런 가운데 최근한남3구역의 한 조합원은 “건설사가 일부 조합원들에게 돈 봉투를 살포했다”면서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했다. 이처럼 한남3구역 재개발 과열 양상이 빚어지자 서울시가 지원반을 투입하고 나선 것이다.

서울시는 불법 수주를 막기 위해서 신고센터를 설치했다. 또한 금품과 향응 수수를 신고하면 포상금을 최대 2억원 주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 측은 “과열 정비사업장에는 규정 위반 여부를 점검하는 지원반을 즉시 투입하겠다”면서 “입찰 제안서 내용이 시공과 관련 없는 사항에 대해 재산상 이익 제공 금지 규정을 위반했는지를 집중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변호사와 건축기술자, 관계 공무원으로 구성된 인력을 투입해 과열 경쟁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며 “자치구 또는 조합이 요청할 경우 입찰 단계별로 변호사와 건축사 같은 전문가 파견을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