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ASCO서 ‘표적 항암 신약’ 임상 결과 발표

김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1 14:43: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민주 인턴기자] GC녹십자는 목암생명과학연구소와 공동개발 중인 표적 항암 신약 ‘GC1118’의 임상 1b/2a상 중간결과를 미국 임상종양학회(ASCO) 연례회의에서 발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전이성·재발성 대장암 신약 ‘GC1118’과 기존 항암화학요법과의 병용투여 임상으로, 2차 치료제로써 ‘GC1118’의 안전성 및 항암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진행되었다.

‘GC1118’은 대장암 환자의 과발현 된 상피세포성장인자 수용체를 타깃하는 표적 항암제다.

관계자에 따르면 약물의 최대내약용량과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설계된 임상 1b상에서 데이터 분석이 가능한 환자 10명 중 종양의 크기가 30%이상 감소한 부분관해가 3명 발생했다. 평균 무진행생존기간은 12개월로 나타났다.

현재 GC녹십자는 임상 1b상의 결과를 바탕으로, ‘GC1118’과 폴피리의 병용투여 항암 효과를 확인하기 위한 임상 2a상을 진행하고 있다. (*폴피리 : 이미 퍼진 진행된 대장암에서 주로 쓰이는 병용 화학요법)

GC녹십자 연구진에 따르면, 임상 2a상에 참여한 29명의 환자 중 9명에 대한 초기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4명의 부분관해 발생으로 44.4%의 객관적 반응률을 확보했다. 이는 31.7%로 예측했던 결과 대비 더 높은 반응률로 ‘GC1118’의 효능 기대치가 높다는게 사측의 설명이다.

김진 GC녹십자 의학본부장은 “비록 임상 초기 단계이지만, 기대 이상의 항암 효과를 확인하였다”며 “1차 치료에 실패한 환자가 사용할 수 있는 2차 치료제 개발을 위해 후속 임상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GC녹십자)

 

스페셜경제 / 김민주 기자 minjuu0907@daum.net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
  • 김민주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유통/식음료/제약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민주 기자입니다. 팩트에 근거한 올바른 정보만을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