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짜파구리’ 인기에 완도 햇다시마 구매전쟁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1 14:42: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농심 너구리 다시마 사용량 30% 급증
1일부터 2달간 금일도 경매 참여
▲ 완도 다시마와 너구리(제공=농심)

[스페셜경제=문수미 기자]기생충 영화로 전 세계적으로 화제가 된 ‘짜파구리’ 덕분에 다시마의 본고장 전남 완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짜파구리 인기에 너구리 판매가 급증하면서, 너구리에 들어가는 완도산 다시마 사용량도 함께 늘어났기 때문이다.

농심은 1일부터 2달여간 진행되는 완도군 금일도 다시마 경매에 참여해, 고품질의 다시마를 발 빠르게 구매한다는 계획이다.

농심이 지난 1~4월 너구리 생산에 사용한 다시마 양은 총 150톤으로 전년 대비 30% 가량 증가했다. 지난해 말 추가로 확보한 다시마까지 대부분 사용했다. 농심은 매년400톤의 완도 다시마를 구매해 너구리 생산에 사용하고 있는데, 올해는 짜파구리 열풍으로 다시마 비축 물량이 연초부터 빨리 소진된 것이다.

이에 농심은 다시마 확보에 서둘러 나섰다. 1일 전남 완도군 금일도에서 열린 올해 첫 다시마 위판(경매)에 참여해 햇다시마 구매에 들어갔다. 농심은 다시마 수확기를 맞아 최고 품질의 다시마를 사들여, 너구리와 짜파구리의 인기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농심 구매 관계자는 “올해 코로나19로 조업에 영향이 있을 수 있어서 다시마 시세 변동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가격을 떠나 품질이 뛰어난 다시마를 선별 구매해 너구리를 사랑하는 고객들에게 한결 같은 맛과 품질을 제공하는 것이 최우선이다”고 말했다.

농심은 짜파구리가 제품으로도 출시된 만큼, 다시마 작황과 시세 등을 고려해 올해는 400톤 이상의 다시마를 구매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농심의 완도 다시마 사랑은 올해로 38년째다. 너구리 출시(1982년) 때부터 올해까지 누적 구매량이 1만5천톤이 넘는다. 농심이 한해 구매하는 다시마는 국내 식품업계 최대 규모로, 이 지역의 연간 건다시마 생산량의 15% 수준이다.

농심에 다시마를 납품하고 있는 협력업체 신상석 대표는 “올해는 짜파구리 인기에 완도 다시마도 귀한 대접을 받고 있다. 너구리와 짜파구리의 인기비결 중 하나로 다시마가 꼽히는 만큼, 최상품의 다시마를 빠르게 확보하는 데 만전을 기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특히 농심의 오랜 완도 다시마 사랑은 지역사회와의 상생 모범 사례로도 알려져 있다고 사측은 전했다. 다시마 경매를 책임지고 있는 완도금일수협 김승의 상무는 “농심의 변함없는 다시마 구매는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워진 조업환경에도 어민들에게 안정적인 판로를 보장해준다”며 “이곳 어촌 경제에 큰 힘이 된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 문수미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