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위한 디지털 마케팅 지원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8 14:54: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신한은행 로고.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신한은행은 8일 신한카드와 함께 ‘One-shinhan’ 협업의 일환으로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한 디지털 마케팅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신한은행은 신한금융그룹과 거래하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신한카드 ‘마이샵파트너’ 서비스를 6월말까지 무상으로 제공한다.

신한은행 전 영업점과 신한카드 ‘마이샵파트너’ 앱을 통해 신청이 가능한 신한카드 ‘마이샵파트너’ 서비스는 2200만 신한카드 고객의 빅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방문 가능한 고객을 선정해 할인쿠폰을 제공하고, 고객에게 할인해 준 금액은 일정 한도로 신한카드가 가맹점 결제계좌를 통해 소상공인에게 보전해주는 마케팅 지원서비스다.

이를 통해 소상공인은 각 사업장에 적합한 마케팅을 직접 진행해 방문 고객을 유치할 수 있고, 방문 고객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어 서로 상생할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마케팅 지원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조금이나마 해소됐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One-shinhan 협업을 통해 소상공인에게 도움을 드릴 수 있는 방안을 계속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신한은행>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