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미국 워싱턴주에 60억원 규모 방역용품 수출

김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0-05-06 14:42: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민주 인턴기자] 휴온스는 미국 워싱턴 주정부에 방역용품 공급 업체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휴온스는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 위치한 미국지사 '휴온스USA'를 통해 이달부터 미화 475만불(한화 약 60억원) 규모 방역용품을 수출한다.


휴온스의 이번 수출은 미국 현지에서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방역용품 수급에 비상이 걸리자 워싱턴 주정부 차원에서 방역 용품 확보를 위한 일환으로 요청해 성사됐다.

워싱턴주 외에도 뉴욕주 등 코로나19가 심각한 지역들과의 협의도 긴밀히 이어지고 있는 만큼 코로나19 진단키트, 검체 채취 키트 및 소독제 등 품목의 추가 수출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는게 사측의 설명이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미국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00만명을 넘어서면서 의료용 방역용품 수급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라며 “휴온스그룹이 보유하고 있는 방역 용품 및 소독제 등을 빠른 속도로 공급해 전세계 감염병 확산 방지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휴온스USA는 빠르게 변화하는 글로벌 바이오·헬스케어 시장에 체계적이고 전략적인 접근을 바탕으로 휴온스그룹의 바이오 의약품, 의료기기, 건강기능식품 등 헬스케어 품목들의 현지 시장 진출 및 확대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사진제공=휴온스)

 

스페셜경제 / 김민주 기자 minjuu090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
  • 김민주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유통/식음료/제약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민주 기자입니다. 팩트에 근거한 올바른 정보만을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