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Is Planning to Release a Plug-and-Play IOT System to Connect Device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5 15:10: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In the age of the internet of things (IoT), tech companies are finding it increasingly crucial to invest in advancements that could help their industries. At Microsoft, the newest update is that they’re actually planning to connect their devices through an IoT solution they can plug-and-play.

 

As reported by PC Mag, Microsoft simply wants to call this the IoT Plug and Play, which they want to develop in order to “connect operating systems with printers and other hardware peripherals.” Already, Microsoft is working to make this plan a reality through its IoT Central, as Peter Provost, Principal PM Manager for Azure IoT Central--one of Microsoft’s IoT initiatives--says the company wants to design a model for IoT for the company that will help them “track, optimize, simulate, and predict future scenarios by tying together things, places, and people.”

 

The device was introduced towards the end of the IoT session, and Microsoft was able to present a prototype of what the device might look like.

 

At the moment, it just looks like a bar-shaped GoPro, but it is already outfitted with an Askey Connected Car Cam+. On the screen, one can see real-time data streaming, being translated in graph lines.

 

They want to be able to do this through the help of digital feedback loops that aim to analyze collected data and adequately draw insights and drive processes with.

 

This is the goal at the heart of the Azure IoT Central, which will be in charge of coding for the project. Among the sections that they will code for are “provisioning, user interface, identity, device state, stream processing, storage, and analytics and machine learning.”

 

Side by side with this IoT initiative, there is also the help of a cloud service that Microsoft is also currently working on: the Microsoft Azure cloud service which already “offers reliable and secure device-to-cloud and cloud-to-device messaging that scales to millions of devices.”

 

MS, 장치 연결을 위해 플러그 앤 플레이 IoT 시스템 출시 계획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마이크로스프트(Microsoft, 이하 MS)는 최근 IoT 솔루션을 통해 장치를 연결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MS는 단순히 IoT 플러그 앤 플레이를 프린터 및 기타 하드웨어 주변 장치와 운영 체제를 연결하기 위해 개발하기를 원하고 있으며 이미 이 계획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MS의 IoT 이니셔티브 중 하나인 애저 IoT 센트럴(Azure IoT Central)의 수석 PM 관리자인 피터 프로보스트는 "IoT 센트럴은 추적, 최적화, 시뮬레이션 및 예측에 도움이 되는 IoT 모델을 설계하고 사물, 장소 및 사람들을 연결 시켜서 미래 시나리오를 얻으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 장치는 막대 모양이며 마치 고프로(GoPro) 카메라처럼 보인다.

끝부분에 아스키 커넥티드 카 캠 플러스(Askey Connected Car Cam +)가 장착돼 있다. 이로 인해 사용자는 화면에서 실시간 데이터 스트리밍을 볼 수 있다.

MS 측은 수집된 데이터를 분석하고 통찰력을 적절하게 이끌어 내 프로세스를 진행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디지털 피드백 루프의 도움을 받아 이를 수행하기를 원한다.

애저 IoT 센트럴의 핵심 목표는 프로젝트의 코딩을 담당하는 것이다. 이 섹션 중 연구진은 코드 작성 부문에서 프로비저닝, 사용자 인터페이스, ID, 장치 상태, 스트림 처리, 저장 및 분석 및 머신러닝을 위한 코드를 만들 것이다.

한편 MS는 클라우드 서비스의 도움을 받아 IoT 이니셔티브를 이끌고 있다. MS 애저 클라우드 서비스는 안정적이고 안전하게 장치 대 클라우드, 또는 클라우드 대 장치 간의 메시징을 제공한다. 이는 수백만 개의 장치로 확장될 수 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