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동열 의원 제안으로 문화재청장 태백시·정선군 방문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2 15:14: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의 제안으로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지난 21일 폐광지역의 근대문화 역사적 가치와 지역 주요 문화재를 둘러보고자 태백과 정선 지역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 목적은 과거 근대산업 발전의 원동력이었던 석탄산업 시설물과 산업전사들의 삶을 재조명하고, 관련 자원의 보존 및 활용 방안을 마련해 역사·문화·관광적 가치를 통한 지역발전을 이끌고자 마련됐다.

염동열 의원은 “태백·정선·영월을 포함한 탄광지역은 60~70년대 국내 산업발전의 중추적인 역할을 한 곳으로 그 역사성과 의미는 꼭 후손들에게 물려줘야할 만큼 중요하다”며 “이처럼 소중한 가치가 있는 시설과 문화이지만 보존 및 활용에 대한 관심이 없으면 한순간 사라지기 때문에 미리미리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폐광지역에 진행 중인 ‘도시재생사업’에 영월 마차부터 삼척 도계까지 이르는 ‘근대산업 역사문화컨텐츠’가 더해진다면 지역사회에 생기가 넘쳐 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 방문 일정은 태백시에 있는 석탄공사 장성광업소, 순직산업전사위령탑을 차례로 답사 후 정선군에 삼탄아트마인, 정암사, 사북역사체험관 및 석탄유물종합전시관 차례로 진행됐다.

이날 참석자는 정재숙 문화재청장, 박희웅 문화재청 유형문화재과장, 전창준 강원도 문화관광체육국장, 최승준 정선군수, 천부성 태백부시장, 이한영·심창보 태백시의원, 김종균 정선군의원 등이 함께 했다.

<사진제공=염동열 의원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