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중앙선관위, 이제라도 재외국민 투표 대책 마련해야”

신교근 / 기사승인 : 2020-03-28 09:45: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심재철,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과 선대위관계자들이 지난 25일 오전 관권선거 규탄 및 공정선거 관리를 촉구하기 위해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 향하고 있다. 김한표(왼쪽부터) 원내수석부대표, 오세훈 서울 권역별 공동선대위원장, 심재철,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 임윤선 선대위 상근대변인, 김웅 송파갑 후보.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는 2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제라도 재외국민과 우한 코로나19 유증상자 등의 투표 참여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우석 상근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중앙선관위가 우한 코로나19 주요 발병국 재외공관의 재외선거사무를 다음달 6일까지 중지하기로 결정했다. 해당 지역 재외국민들은 4.15 총선 투표 참여가 불가능해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상근대변인은 “우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각국이 감염원 차단과 방역에 비상이 걸린 상황에서 해당 국가의 방역 지침에 협조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다”면서도 “WHO가 팬데믹 선언을 한지 벌써 보름이 넘었다”고 언급했다.

그는 “그동안 중앙선관위는 뭘 했나. 현 상황에서 어떻게 하면 선거 업무를 안전하게 수행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선관위의 일 아니겠는가”라며 “고작 내놓은 대책이 선거 업무 중단이라면 국민들이 받아들일 수 있겠는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지난 25일 정부 관계자가 우한 코로나19 유증상자는 총선 투표장에 안 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하기도 했다”며 “그렇지 않아도 정부의 무능과 초기대응 실패로 확진자가 9,000여명에 이르는 등 국민이 오롯이 피해를 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대표자를 뽑는 소중한 권리마저 포기하라니 국민들은 황당하기만 하다”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소중한 한 표 행사하겠다는 국민을 막아서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