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사우디 석유시설 피격 쇼크에 다우 0.52% 하락 마감↓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7 14:53: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뉴욕 주요 증시는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시설에 대한 공격으로 유가가 폭등하고 중동 지역 긴장이 높아지자 일제히 하락했다.

16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42.70p(0.52%) 내린 2만7076.82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 대비 9.43p(0.31%) 감소한 2997.9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3.17p(0.28%) 하락한 8153.54에 장을 마쳤다.

시장은 사우디 석유시설 피격에 따른 중동 사태에 주목했다. 투자심리가 전반적으로 위축되면서 대체로 하락세를 나타냈다. 다만 이번 사태로 유가가 폭등하자 에너지 관련주는 큰 폭으로 올랐다.

지난 14일 사우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주요 시설이 무인기 공격을 당해 사우디아라비아의 하루 전체 산유량의 절반이자 전 세계 공급량의 5%에 달하는 원유 생산에 차질이 빚어지게 됐다.

사태 발생 이후 원유 공급 차질 우려로 원유 시장은 극심한 불안에 노출됐다. 브렌트유(영국 북해 지역에서 생산되는 원유, 세계 3개 유종)는 장중 한때 사상 최고치인 전장 대비 19.5% 상승하기도 했다.

유가가 계속 급등세를 보일 경우 글로벌 경기에도 부담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유가 폭등으로 인해 에너지 기업주가 강세를 보였지만 전반적인 투자 심리는 위축됐다. 이번 공격으로 중동 지역 무력 충돌에 대한 우려가 한층 높아진 점이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를 억눌렀다.

유럽증시도 전반적으로 약세를 보였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닥스(DAX)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71% 내린 1만2380.31로 거래를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도 0.94% 감소한 5602.23을 기록했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도 0.63% 하락한 7321.41로 마감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 역시 3518.45로 0.89% 내렸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