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친환경적 리모델링 기술 개발‥국내 최초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4 14:33: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리모델링 바닥체 연결부 최적화 설계·시공기술 개발
접합부분 안정성 높이고 구조적으로 일체화 시켜
공사 기간·비용 절감, 폐기물 저감 효과…특허 출원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포스코건설이 국내 최초로 경제적이고 친환경적인 리모델링 신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14일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최근 개발한 ‘공동주택 리모델링 슬래브 신구(新舊) 접합부를 연결하는 최적화 설계·시공기술’이 대한건축학회로부터 기준적합성 인증을 받음에 따라 바로 현장에 적용이 가능하게 됐다. 

 

신기술은 두 가지 공법으로, 기존 바닥체 단면에 구멍을 파서 철근을 심고 톱니모양의 홈을 만들어 새로운 바닥체 콘크리트 타설 시 접합부의 안정성을 높이는 공법이다. 또 다른 공법은 기존 바닥체 위에 포스코 강판으로 제작한 커넥터를 부착해 새로운 바닥체 콘크리트를 이어서 타설해 두 바닥체를 구조적으로 일체화시키는 공법이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기존 바닥체의 콘크리트 파쇄량이 적어 시공이 편리하고 공사기간과 비용절감이 가능하다. 특히 폐콘크리트 발생량이 획기적으로 줄어들어 환경친화적이다.

 

그 동안은 두 바닥체를 일체화시키기 위해 기존 바닥체의 접합면을 파쇄해 표면을 거칠게 만들고 노출된 철근에 새로운 바닥체용 철근을 연결해 콘크리트를 타설하는 공법을 사용해 왔는데 작업기간이 길고, 폐콘크리트 발생량이 많은 것이 단점으로 지적돼 왔다. 

 

포스코건설은 이번 리모델링 신기술을 지난 7월 특허 출원하고 대한건축학회 기준적합성 인증을 획득함에 따라 접합구조, 시공절차 등을 담아 한국건설교통신기술협회가 주관하는 건설신기술 인증을 준비 중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공동주택 리모델링 사업분야에서 시공성과 안전성을 갖춘 획기적인 기술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리모델링 사업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지난 6월 지하공사와 지상층 리모델링 공사를 동시에 수행할 수 있는 `탑다운공법을 이용한 골조공사 공법`을 특허출원한 바 있으며, 건축물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보강공사공법 등 다양한 기술을 연구개발 중에 있다. 

 

스페셜경제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변윤재 기자
  • 변윤재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어떤 말들은 죽지 않고 사람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 살아남는다"
    독자의 마음에 아로새기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