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내 LTE 다운로드 속도, 최대 3배 차이…"통신격차 줄여야"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4 16:33: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수도권 내에서도 LTE 다운로드 속도 차이가 최대 3배까지 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LTE 서비스 지역별 품질 서비스 조사’를 분석한 결과 작년 수도권 지역 내 LTE 다운로드 속도는 지역별로 큰 편차를 나타냈다.

가장 느린 곳은 경기도 광주시 도척면으로 71.77Mbps였다. 경기도 용인시 남사면(74.37Mbps), 양주시 광적면(74.83Mbps) 등도 전국 평균(150.68Mbps)에 미치지 못했다.

인천시의 경우 조사대상 10곳 중 연수1동(160.53Mbps)과 계양구 계산1동(155.64Mbps)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이 전국 평균 속도보다 낮았다.

가장 높은 속도를 기록한 지역은 경기도 과천시 부림동으로 201.85Mbps였다. 다음은 서울시 종로구 이화동(196.58Mbps), 서울시 은평구 불광제2동(183.48Mbps), 성북구 동선동(180.37Mbps) 등이었다.

조사 대상 85개의 수도권 지역 가운데 LTE 다운로드 속도가 평균값에 미치지 못하는 지역은 64곳이었다. 2016년(115곳 중 55곳), 2017년(99곳 중 37곳)과 대비, 전국 평균에 미치지 못하는 지역이 훨씬 증가한 것이다.

박광온 의원은 “이용자가 동일한 이용요금을 부담하고도 서비스 품질 편차로 인해 동일한 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이통3사가 지역 간 통신 격차를 줄이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