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불법사금융 피해 예방 위해 ‘상담인력 확충‧24시간 계좌 정지 핫라인’ 구축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2 09:38: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금융감독원이 갈수록 고도화되는 불법사금융으로부터 국민들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불법사금융 신고센터를 강화하고 24시간 핫라인을 구축한다.

19일 금융감독원은 불법사금융 관련 신고센터 인력을 충원하고, 야간에도 금융회사 계좌 지급정지 전용회선 구축을 추진해 대응 능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선 불법사금융 신고센터 정원을 기존 10명에서 16명으로 확대하고, 신규 채용자에 대한 자체교육을 마친 뒤 이달부터 신고·상담 업무에 투입할 계획이다.

불법사금융은 지난 2014년부터 지속적으로 증가해 매년 신고 상담 건수가 10만 건을 상회한다. 수법 역시 갈수록 고도화되면서 피해자의 신속한 대응의 필요성이 높아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시급한 대응이 필요한 보이스피싱 등 불법사금융 피해자의 전화 연결 대기시간을 단축해 적시성 있게 응대하고, 전문 상담역이 처리·상담에 필요한 충분한 시간을 확보해 불법사금융 대응을 내실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야간에도 보이스피싱 피해자가 금융회사 계좌 지급정지 전용회선에 손쉽게 연결되도록 4분기 중 24시간 계좌 지급정지 야간 핫라인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후 핫라인을 음성인식 시스템으로 업그레이드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지난 19년간 불법사금융신고센터의 상담사례와 불법사금융 대응 요령을 책자로 발간해 금감원 홈페이지에 공유하고, 신종 사기수법도 발굴·전파해 피해확산을 차단할 계획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