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압박 속 조만간 방위비 협상 시작…政, 협상대표 비외교부 인사 고려 중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5 12:29: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동맹국들을 상대로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압박해오는 가운데 내년 이후 한국이 부담할 주한미군 분담금을 정할 제11차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이 조만간 개시된다.

14일 외교부에 따르면 한미는 제11차 SMA협상을 이르면 이달 말부터 시작하는 방향으로 구체적 일정을 최종 조율 중에 있다.

협상 개시가 다가오며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도 날이 갈수록 더해지고 있다.

지난 12일(현지시간) 한 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부유한 나라들을 군사적으로 보호하면서 대가를 거의 받지 못하고 있으며 가끔은 동맹국이 미국을 더 나쁘게 대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9일 선거 유세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동맹국들이 미국을 가장 이용하며, 자신은 세계의 대통령이 아닌 미국 대통령이라 강조한 바 있다.

이달 말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 총회 참석을 계기로 성사될 한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방위비 분담금 인상 문제를 언급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그동안 미국은 주한미군을 운용하는 직·간접비용으로 연간 50억 달러 안팎이 소요된다며 한국이 분담금을 대폭 늘려야 한다는 입장을 꾸준히 피력해왔다.

반면 한국은 합리적 수준의 분담금만 부담할 수 있다는 입장이어서, 협상에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한국과 미국은 지난 3월 올해 한국이 부담해야 할 방위비 분담금을 작년(9천602억 원)보다 8.2% 인상된 1조389억 원으로 하는 제10차 SMA 문서에 서명한 바 있다.

정부 일각에서는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최소화하기 위해 미국산 첨단 무기 구매를 늘리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11차 협상 수석대표로 기획재정부 출신 등 비(非)외교부 인사를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1991년부터 짧게는 1년, 길게는 5년 단위로 체결한 10차례의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1∼5차는 국방부가, 6∼10차는 외교부 인사가 대표를 맡아왔다.

기재부 출신 인사를 협상 대표로 고려하는 것은 ‘숫자 계산’에 밝은 인물을 내세워 미국의 대폭적인 방위비 분담금 증액 요구에 깐깐하게 대응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