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시공 지식산업센터 '인기'

김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0-10-30 14:29: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브랜드명 ‘현대 테라타워’로 바꾸고 본격 분양 돌입
▲ 영통 현대테라타워 투시도 (제공=현대엔지니어링)

[스페셜경제=김민주 기자] 최근 현대엔지니어링이 시공한 브랜드 지식산업센터가 인기를 끌고 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탄탄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우수한 입지와 상품을 갖춘 지식산업센터가 소비자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 이에 현대엔지니어링은 올해 지식산업센터 브랜드 인지도 및 영업력 강화를 위해 브랜드명을 ‘테라타워’에서 ‘현대 테라타워’로 바꾸고 본격적인 지식산업센터 분양에 돌입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의 지식산업센터 ‘현대 테라타워’는 다양한 건축, 주택사업에서 쌓은 기술력을 적용시켜 화려한 외관은 물론 조경 및 커뮤니티, 기숙사 등 내·외부에 특화 설계를 갖춘 것이 특징이다. 

 

실제로 물류 이동의 편의를 위해 ‘드라이브 인 시스템’, ‘도어 투 도어 시스템’ 등 첨단시스템을 적용해 차량 접근성을 높이고, 친환경설비를 적용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의 현대 테라타워는 복합비즈니스 공간으로, 지식산업센터를 변모시켜 제조형과 섹션 오피스형으로 나누고 기숙사와 물류센터 등도 함께 공급했다. 여기에 라운지, 프라이빗 미팅룸, 피트니스센터 등의 특화시설이 들어서 원스톱 비즈니스 환경을 조성했다. 피트니스, 사우나, 카페테리아 등 다양한 부대시설과 상업시설까지 함께 있는 복합단지로 조성하기도 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2014년 6월 분양한 ‘문정역 테라타워’를 시작으로 ‘송파 테라타워2’, 금천구 가산동의 ‘가산 테라타워’, 경기 용인의 ‘기흥 테라타워’도 잇따라 선보였다. 

 

‘가산 테라타워’는 서울 도심의 지식산업센터 밀집지인 가산디지털단지에 들어서는 지식산업센터로 교통환경 및 인프라가 좋아 비즈니스 최적화 입지로 손꼽힌다. 도심에서는 보기 드문 약 8만6000㎡의 대단지이다. 

 

‘기흥 테라타워’ 역시 연면적 16만5340㎡로 기흥 서천지구 최대 규모 지식산업센터이다. 판교, 광교, 기흥, 동탄으로 이어지는 첨단 사업의 중심 경부 고속도로축에 있으며, 인근 수원 영통과 동탄 생활권이 인접해 있고 수원산업단지, 오산가장산업단지 등도 주변에 있다. 

 

‘DIMC 테라타워’는 경기 북부권 비즈니스 중심지인 다산신도시 지금지구에 들어서는 최초 최대 지식산업센터로 연면적 24만9684㎡ 규모를 자랑한다.

2020년에도 현대엔지니어링의 지식산업센터 분양은 꾸준히 계속되고 있다. 올해 3월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에서 ‘현대 테라타워 영통’ 분양을 시작으로 경기도 오산시에서는 연면적 35만7,637㎡의 ‘현대 테라타워 CMC’를 분양중이며 경기 남부권의 초대형 지식산업센터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도 하남감일지구에 처음 들어서는 지식산업센터 ‘현대 테라타워 감일’과 광명시 하안동에 ‘현대 테라타워 광명’도 순조롭게 분양이 진행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대형 건설사 지식산업센터의 경우 오랜 기간 쌓인 노하우와 기술력으로 차별화된 상품을 내놓기 때문에 수요자들의 신뢰도가 높다”며 “특히 ‘현대 테라타워’의 경우대부분 우수한 입지에 들어서는 랜드마크 지식산업센터로 사옥 이전을 고려하거나 법인 설립을 생각하는 경영주들에게 인기가 많다”고 전했다.

 

스페셜경제 / 김민주 기자 minjuu090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
  • 김민주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1팀 김민주 기자입니다. 팩트에 근거한 올바른 정보만을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