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 Says They Will Raise US Tariff Comeback to $60bn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5 15:10: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Starting from June 1, China will be raising its tariffs to $60bn on US goods, just three days after the US announced that they too will be putting on the pressure of raising their own tariffs on China at $200bn, which is already twice as much as their last declaration.

 

As reported by the BBC, the $200bn declaration has already had an effect on Asia markets, with stock markets falling on Tuesday, after Wall Street closed with sharp losses. After US president Donald Trump warned China not to retaliate with their own tariffs, Beijing refused to yield, saying it will not “swallow any ‘bitter fruit’ that harmed its interests.”

 

The US has also urged the US trade department to raise tariffs in “all remaining imports from China”.

 

This much has been said by Chinese foreign ministry spokesman Geng Shuang himself, as he said in a news briefing in Beijing that China is not inclined to “surrender to external pressure.” Because of this, US stock markets suffered a downtick on Monday, as the Dow Jones and the S&P 500 showed that they are closing down at 2.4% and the Nasdaq closed at 3.4%.

 

The US decided to impose more tariffs mainly because they claimed that China had been resorting to both unfair practices and even stealing intellectual property from the US.

 

This was also probably why the Washington negotiations only ended without a deal, which only further complicate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However, that’s not what Trump is saying.

 

The report further states that although the deal may have recently soured and birthed only more problems for both countries, the US and China still have a “very good relationship”. He added that he would still be willing to talk to China at the next G20 summit in Japan on the 28th to 29th in Japan and that in that time, the deal might be struck again and things might look up.

 

"We're going to be meeting, as you know, at the G20 in Japan and that'll be, I think, probably a very fruitful meeting." Trump said.

 

中, 美 제품에 관세 최고 25% 부과 '맞불'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중국이 오는 6월 1일부터 미국산 제품에 대해 최고 25%, 600억 달러(약 71조 원)에 이르는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다. 미국이 얼마 전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대한 관세를 25%로 인상하겠다고 하자 맞불을 놓은 것이다.

BBC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미국이 중국 제품 2,000억 달러 규모에 대해 관세를 인상하겠다고 선언하자 월스트리트가 급락하면서 아시아 시장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측에 관세 인상에 대한 보복을 하지 말라고 엄포를 놓았다.

미국 정부는 또한 미국 무역부에 중국에 남아 있는 모든 수입품에 대한 관세 인상을 촉구했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은 외압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미국 증시는 하락세를 보였다. 다우존스와 S&P 500 지수는 2.4%, 나스닥은 3.4%로 마감했다.

미국은 중국이 불공정 행위를 하고 있으며 미국의 지적 재산권을 침해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더 많은 관세를 부과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

한편 중국과 미국 측의 협상은 원만하게 마무리될 기미가 보이지 않으며 양국 관계를 더욱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에서는 어려움을 겪었을지라도 미국과 중국은 여전히 매우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하며 향후 G20 정상회담에서 중국 측과 대화할 의사가 있다고 덧붙였다. G20 정상회담은 오는 6월 말 일본에서 열린다.

트럼프 대통령은 "알다시피 우리는 오는 G20 정상회담 자리에서 만날 예정이다. 아마도 결실을 맺을 회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