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입국금지 않고도 코로나 막아내…자화자찬 아니야”

신교근 / 기사승인 : 2020-03-12 15:18: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제는 국제사회에 기여할 수 있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실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분투 중인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사진제공=뉴시스=청와대)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코로나19 사태 속 “질병관리본부가 열심히 해 세계가 인정하는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며 갈비찜이 포함된 ‘특식 밥차’를 질본 직원들에게 제공해 눈길을 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북 청주에 있는 질본에 깜짝 방문해 이같이 말하며 “스스로 자화자찬하는 게 아닌 세계가 평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진단키트와 시약, 자가관리앱을 언급하며 “전면 입국금지라는 극단적 선택을 하지 않고도 (코로나19) 바이러스 막아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드라이브 스루 검사방법 등을 선보인 점이 “국민에게 든든하게 보이고, 이제는 국제사회에 기여할 수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질본은 좀 더 자신 있게, 당당하게 질본이 이룬 성과를 말씀해도 좋다”며 “국제사회에도 제공해도 된다”고 말했다.

다만 “코로나19로 고생하면서 국민이 마음의 상처를 받았고, 국민의 자존심이 상했다”며 “사망자가 더 나오지 않게 각별한 노력을 해 달라. 사망률은 낮지만, 국민에겐 가슴 아픈 일”이라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질본 관계자들의 고충을 직접 들었으며, 관계자들의 업무에 지장을 주지 않도록 보고와 브리핑을 생략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이 긴급상황실을 나서자 질본 직원들은 일제히 “대통령님 건강하세요”를 외쳤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