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통합당, ‘긴급재난지원금’ 주자는 건가 말자는 건가”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1 14:50: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일 미래통합당을 향해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해 “발목잡기식 주장, ‘주자는 건가 말자는 건가”라고 따졌다.

송갑석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지난 30일 문재인 대통령은 소득 하위 70퍼센트 가구 대상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결정을 발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 대변인은 “이에 대해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은 ‘국민 편가르기’라며 ‘모든 국민에게 다 지급해야 한다’라고 비판했다”며 “온 국민 대상 재난기본소득이 ‘천문학적 액수를 헬리콥터로 뿌리는 것과 같다’며 핀셋 지원을 촉구한 통합당이, 정부가 소득 하위 70% 대상 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하자 이제 와서 다시 ‘다 주자’며 몽니를 부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심지어 미래통합당 당내에서조차 ‘도대체 주자는 것인가, 말자는 것인가 헷갈린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정말 어쩌자는 것인가”라며 “앞뒤가 다른 통합당의 발목잡기는 이 뿐만이 아니다. 그동안 통합당은 11조 7천억원 규모의 추경 심사를 가로막고,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 도산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면서도 정부의 기업구호 긴급자금을 두고는 ‘대표적 관치금융’이라고 비난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황교안 대표는 그 네 배에 달하는 40조 규모 국채 발행을 아무런 구체적 방안도 없이 막무가내로 제안했다”며 “여기에 추가로 100조원의 금융지원과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의 예산 재조정을 통한 100조, 총 240조 규모의 대응책을 발표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20대 국회 내내 발목잡기로 일관하던 미래통합당은 21대 총선에서도 똑같은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무조건적 반대와 비난으로 나라를 흔들고 있다”고 탄식했다.

아울러 “이번 선거는 국난을 완전히 극복하고 그 후유증을 최소화하기 위한 중차대한 기로”라며 “지금이라도 생존의 위협과 생계의 고통과 맞서 싸우는 국민적 연대에 동참하지 않는다면, 미래통합당은 국민의 심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