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대’ 추경예산이 온다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5 14:23: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내일부터 35조 풀려…3개월 내 75% 집행 목표

▲3차 추경예산안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79회국회(임시회) 7차 본회에서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통과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를 위한 역대 최대 규모의 3차 추가경정예산이 6일부터 풀린다.

 

정부는 앞으로 3개월 안에 추경 예산의 4분의 3을 집행하며, 신속한 경기 대응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추경예산 공고안과 배정계획이 4일 임시국무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각 부처는 월요일인 6일부터 집행에 돌입할 예정이다.

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추경예산 공고안과 배정계획이 4일 임시국무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각 부처는 월요일인 6일부터 집행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번 추경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추경(284000억원)을 넘는 351000억원 규모다. 국회는 지난달 4일 정부가 제출한 추경안을 29일 만에 본회의에서 처리했다. 제출부터 처리까지 1차 추경은 12, 2차 추경은 14일이 걸린 것과 비교하면 시간이 더 걸린 것이다.

 

여야 원 구성 파행 등으로 추경 처리가 다소 늦어진 만큼 정부는 집행에 최대한 속도를 내기로 했다. 정부는 추경이 국회를 통과하면 3개월 안에 75% 이상을 집행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었다. 통과 시점을 고려하면 오는 10월 초까지 추경 예산의 상당 부분을 집행하겠다는 의미다.

 

1차 추경은 90% 이상, 2차 추경은 100% 가까이 집행된 상황이라 3차 추경 역시 현장의 긴급한 수요를 고려해 빠르게 투입해야 할 것으로 정부는 보고 있다.

 

정부는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번 추경으로 고용 유지 사업, 단기 일자리 사업 등을 집중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또 각종 정책금융으로 기업이 일자리를 지킬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는 생각이다.

 

한국판 뉴딜, 코로나19 방역 관련 예산 집행에도 주의를 기울이기로 했다.

 

기재부는 매달 2회 재정관리점검회의를 열어 추경예산 집행 상황을 점검하고, 현장 애로가 있으면 즉각 대처하기로 했다.

 

스페셜경제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변윤재 기자
  • 변윤재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어떤 말들은 죽지 않고 사람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 살아남는다"
    독자의 마음에 아로새기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