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호 “신천지 ‘추수꾼’ 명단 자료 강력수사 요청”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6 14:52: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김영호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신천지다중모임TF 단장.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김영호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신천지다중모임TF 단장은 26일 “신천지가 아직 밝혀주지 않고 있는 신천지 ‘추수꾼’의 명단 자료에 대해선 경찰에 강력수사를 요청했고 경찰은 지자체와 협조하여 적극적인 수사를 진행할 것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김 단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12차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의 신천지다중모임TF는 그동안 다양한 활동을 하며 국민들에게 호소를 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먼저 다중이용시설과 관련해서는 적극적인 행정명령 공고를 부처에 요청했고, 행정안전부에서 전국·광역·기초지자체에 협조 공문을 발송했다”며 “지난 25일 43개의 지방자치단체에서 456건의 시설 폐쇄 및 집회금지 행정명령이 발동되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지난 18일 우리 TF와 민갑룡 경찰청장과의 면담 이후에 경찰 역시 적극적인 행정 동원을 펴고 있다”며 “지난 22일과 23일에는 두 차례에 걸쳐 종교, 실내체육, 학원시설, 클럽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점검을 하였고, 22일에는 1,160개소를 점검하여 방역수칙 위반 등 총 172건을 확인했다”고 했다.

김 단장은 “국민 여러분들께 말씀드린다”며 “4월 6일 개학이 이뤄질 수 있도록 어른들의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다중이용시설을 이용 시 방역 규칙을 준수해 주시고, 정부와 지자체의 권고를 적극적으로 따라 주시길 바란다”며 “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는 코로나19의 확산 차단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