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상반기 퇴직연금 적립금 성장률 전년말比 7% 증가… 은행권 1위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5 14:21: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5일 KEB하나은행은 2019년 상반기 퇴직연금 적립금 성장률이 2018년 말 대비 7.0%를 기록해 은행권 1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2018년말 대비 퇴직연금 적립금 순증금액은 8,872억원으로, 2019년 6월말기준 퇴직연금 적립금 13조 5천억원을 달성했다.

2005년 처음 퇴직연금이 도입된 이후 2017년 10조원을 넘은 데 이어 2년 5개월 만인 지난 5월말 13조원 달성했고 6월말 기준 13조 5천억원으로 늘어났다.

아울러 은행, 증권, 보험을 포함한 그룹기준 2019년 상반기 퇴직연금 적립금 순증 실적(9,082억원)도 금융그룹 중 1위를 달성했다.

KEB하나은행은 이러한 성장을 올해 초 은행권 최초로 연금사업본부를 신설하고 6월에는 연금사업단으로 격상하는 등 연금영업에 집중하고 시장을 적극 공략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또한 하나금융투자도 지난달 연금사업팀을 독립부서로 격상했다.

KEB하나은행은 지속적인 저금리 기조에 따른 퇴직연금 저수익률 문제에 공감해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고금리 신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 및 제공하고 있으며, 지난 5월 신설한 연금손님 자산관리센터를 통해 만기관리 및 저금리 상품 리밸런싱 등 1:1 손님 맞춤형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또 퇴직연금 수수료를 대폭 인하했다. 확정기여형(DC) 퇴직연금의 자산관리 수수료율 일괄 0.02% 인하해 기업의 비용 부담을 덜어주고, 사회적 기업에 대해서는 운용 및 자산관리 수수료를 50% 내렸다.

6월에는 청년가입 손님의 경우 최대 85%, 연금수령 손님의 경우 최대 95%까지 IRP수수료를 인하했다. 또한, 누적수익률 마이너스(-)인 경우 IRP수수료 면제, 표준형DC 운용관리수수료 0.10% 일괄 적용 등 추가적인 수수료 인하도 추진 중이다.

디지털 혁신을 통한 손님 편의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지난 2월 은행 영업시간과 상관없이 365일 24시간 자유롭게 연금 상품의 신규, 변경 거래를 할 수 있도록 개선했고, 지난 6월 하나연금통합포털을 오픈해 연금 조회, 신규 등 연금 모바일 채널의 다양화를 이루었다.

최근에는 IRP 신규를 5분 안에 끝내고 쉽게 상품변경을 하는 등 보다 편하고 직관적인 내 손안의 모바일뱅킹 환경을 만들었다.

차주필 KEB하나은행 연금사업단장은 “연금상품은 손님과 15년 이상을 함께 하는 초장기 상품”이라며 “앞으로도 손님들의 노후자산을 책임지는 ‘손님 행복’ 극대화를 위해 한발 더 앞서가는 손님의 생애 여정에 맞춘 연금은행으로서의 입지를 굳건히 다지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KEB하나은행]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