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朴탄핵 책임 있는 자들 다 불출마해야…나는 그래서 출마 안해”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1 14:26: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우리공화당-한국당, 통합 안하면 져…과반 차지해야 朴누명 벗어”
“연동형비례대표제 통과되면 보수우파통합 안되는 것은 공식이야”
홍준표·김병준·김태호 ‘수도권 험지’ 출마 거부 땐 “공천 안주면 돼”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1일 “박근혜 정권 말기의 불행과 혼란의 책임 선상에 있는 사람들은 다 출마 안 해야 해. 나는 그래서 출마 안 하는 것”이라 밝혔다고 <중앙일보>가 보도(10일)했다.

김 의원은 이날 해당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우파 보수가 오늘에 이르기까지 책임 선상에 있는 사람은 당에 부담을 주지 말고 쉬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시 책임 있는 사람들이) 공천신청 한다고 되나? 칼자루가 황교안 한테 있는데. 짤린단 말이야”라며 “그러면 정치인생 비참해지는 거지. 이 사람들 그 불명예를 모르는 거요. 의원 제 각각이 기득권을 놓지 않으려 하면 총선은 진다. 총선 지면 대선도 지고. 이 시점에서 한국당 현역 의원들이 애국하는 길은 ‘품위 있는 퇴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을 둘러싼 ‘수도권 험지 출마설’에 대해선 “용산에 나온다는 말이 나오는데, 난 안해. 출마 안 한다고 했으니, 한 명은 약속을 지켜야지”라며 “다선의원이 배지 한 번 더 달면 무슨 의미가 있노”라고 공언했다.

또 김 의원은 지난 10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선 “내가 안 나가겠다는데…내가 프리한(자유로운) 상태에서 의원들을 통합시키고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즉, 자신이 불출마를 하면서 보수우파의 대통합과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밑거름 역할을 하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어 김 의원은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통과되면 (보수우파) 통합이 안 되는 것은 공식”이라고 강조했다.

기존 선거제가 양당 체제에 유리한 반면, 연동형 비례제는 정당 득표율에 따라 의석수가 결정돼 군소정당들이 보수통합에 참여할 유인이 낮아 통합이 어려워질 것이라는 게 김 의원의 분석이다.

아울러 김 의원은 “통합을 안하고 우리공화당과 한국당이 분열되면 이길 수가 없다”면서 “우파정당이 의석 과반 이상을 차지해 다음 정권을 찾아와야 박 전 대통령이 부정하다는 누명을 벗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국당 원외 지도자급 인사인 홍준표 전 대표와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김태호 전 경남지사에 대해선 “공인으로서 나라를 살리기 위해 나를 희생하겠다, 더불어민주당의 대마를 잡으러 가라고 하면 가겠다는 모습을 국민은 보고 싶어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도 이들이 수도권 험지 출마를 거부할 경우엔 “공천을 안주면 된다”고 못을 박았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