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증거 인멸 지시 문자 확보…수사 탄력 붙나?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4 13:44: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미지출처=뉴시스]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동양대 정경심 부인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기 약 일주일 전, 정 교수가 한국투자증권 직원 김씨에게 하드 디스크 세 개를 사오라고 지시한 사실이 확인됐다. 김씨는 수년간 정 교수의 자산 관리를 맡아 온 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 다음 정 교수는 집 컴퓨터 두 대와 동양대 컴퓨터의 하드디스크를 교체해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탁을 받은 김씨는 집 컴퓨터의 하드디스크 교체는 했으나, 동양대 하드는 규격이 달라 바꾸지는 못 한 채 컴퓨터를 통째로 들고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건을 수사 중이던 검찰은 김씨의 휴대전화를 두 차례에 걸쳐 압수수색을 펼쳤고 김씨가 정 교수와 이 같은 내용의 문자메세지와 통화를 나눈 증거를 입수했다. 아울러 하드디스크 구매에 사용된 정 교수의 신용카드 영수증도 확보한 검찰은 이를 증거 인멸을 시도했던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증거인멸 의도는 없었다는 입장을 고수해 온 정 교수의 변호인 측은 별다른 해명을 내놓지 못하는 모습이다. 또한 조국 법무부 장관은 집 PC의 하드디스크를 교체한 사실을 알고 있었냐는 질문에 답변을 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이외에도 정 교수가 증거 인멸을 지시하는 듯한 증거를 다량 확보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수사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