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공제회, ‘연탄 배달’ 봉사 펼쳐…“작은 도움 모여 따뜻한 계절”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4 15:10: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연탄 비용 700만원 기부, 임직원 40명 연탄 2,000장 배달 위해 구슬땀

▲군인공제회 김도호 이사장(오른쪽)이 기부금을 전달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군인공제회는 4일 노원구 상계동에서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를 펼쳤다.

군인공제회는 1만장 상당의 연탄 비용(700만원)을 ‘연탄은행 밥상공동체’에 기부하고, 상계동 지역의 저소득층과 기초생활수급자 가정에 2,000장의 연탄을 전달했다.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에는 군인공제회와 산하 사업체 임직원들은 물론 임직원 가족까지 총 40명이 참석했다.

이번 봉사활동에 참여한 임직원 자녀 연지희(13세)양은 “연탄을 나르다보니 추위도 잊었다”며 “어르신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내실 것을 생각하니 뿌듯하다”고 말했다.

지난해에 이어 2번째로 봉사활동에 참여한 임직원 자녀 신민석(12세)군은 “키가 커진 만큼 더 많은 연탄을 나를 수 있었다”며 “내년에도 연탄봉사활동에 꼭 참여하겠다”고 소감을 밝혀 주변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이번 연탄 나눔 봉사활동을 펼친 노원구 상계동 희망촌은 30∼40개 가구로 구성돼 있다. 그 중 연탄을 사용하는 가구는 15∼20개 가구로 주로 홀몸어르신들이 많이 거주해, 연탄 수급이 녹록치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군인공제회 김도호 이사장은 “2014년부터 시작된 군인공제회의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이 올해로 6년째”라며 “우리의 작은 도움이 모여 이번 겨울에도 소외된 이웃 없이 모두에게 따듯한 계절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군인공제회는 기업의 사회공헌활동 일환으로 매년 6.25 참전 국가유공자 위문활동을 비롯해 사랑의 밥퍼 나눔 봉사, 김장 나눔 행사, 국군장병 위문활동 등 사회적 기업으로서 책임을 다하고 있다.

<사진제공=군인공제회>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