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부회장, 농가 위해 감자 30톤 사들인 통 큰 ‘행보’…이마트서 조기매진?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3 14:52: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가격 폭락으로 인해서 출하되지 못한 감자 30톤을 구매하는 통 큰 행보가 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예능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에서는 진행자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상품성이 떨어지는 못난이 감자 구매 좀 해달라”고 부탁하자, 정용진이 “어떻게든 고객들한테 제 값 받고 팔 수 있겠끔 하겠다”고 화답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해당 방송에서 백종원 대표가 강원도의 한 농가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농가에서는 가격 출하로 인해서 팔리지 못한 감자가 쌓여있었다. 특히 동그랗게 생기지 않은 감자들은 모두 ‘못난이 감자’라고 불리며 폐기되는 상황이었다.

이를 안타깝게 생각한 백종원 대표가 정용진 부회장에게 전화를 걸어 “마트에서 구매를 해주면 좋겠다”면서 휴게소 활성화를 꾀하는 맛남의 광장 프로그램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강원도 감자 농가가 하나 있는데 못난이 감자라고 해서 상품성이 떨어지는 것들이 있다”면서 “이게 휴게소에서 음식을 만들어 팔기에는 양이 너무 많다. 30톤 정도인데 억지 부탁이긴 하지만 좀 사주면 안 되겠냐. 이번 기회에 도와달라. 키다리 아저씨처럼 좀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정용진 부회장은 “바이어들 담당하고 얘기 나누겠다. 힘을 써보겠다”며 “어떻게 고객들한테 잘 알려서 제 값 받고 팔 수 있게끔 해보겠다. 안 팔리면 제가 다 먹죠. 제가 다 먹겠습니다”고 답했다.

한편, 백종원 대표의 부탁으로 정용진 부회장이 사들인 못난이 감자는 이마트 전 점포에서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못난이 감자는 일반 감자보다 4분의 1 가격에 판매되면서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13일 이마트에 따르면 오는 18일까지 못난이 감자 감자(900g)를 780원에 판매한다. 100g당 87원으로 일반 감자(100g 당 348원)보다 저렴하다. 전체 물량은 30톤으로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일반 감자의 이틀치 물량이다.

특히 못난이 감자는 전날 방송으로 인해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진만큼 예상보다 더 빠르게 소진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심지어 신세계그룹 온라인 쇼핑몰인 SSG닷컴(쓱닷컴)에서도 못난이 감자가 실시간 급상승 트렌드 1위를 기록했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SBS화면캡쳐>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