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ri Lanka Bombings Takes 290 People; Social Media Blackout Continue to Plague Relatives of Those in the Area

김동수 / 기사승인 : 2019-05-07 15:07: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The gruesome Sri Lanka bombings have already taken the lives of 290 people, and the social media blackout that was put into place to intentionally weed out fake news is becoming the main source of frustration from family and friends of relatives who are around the areas in which the bombing occurred.

 

As reported by The Guardian, the bombings in Sri Lanka began on Easter Sunday and had “targeted tourists and Christian worshippers”, as confirmed by the island’s foreign ministry. Other than Sri Lankan citizens, one Dutch national, three Indians, one Portuguese, three Danes, two Turks, three Britons, one Japanese, and two US-UK dual national were also among the casualties.

 

British foreign secretary Jeremy Hunt said that as much as they wanted to get more details of the attack, there isn’t much to go by. As for now, what the British media are only able to gather are speculations of the incident and “no hard knowledge.”

 

Right now, Hunt only said that what can only really be done is “wait for the police in Sri Lanka to do their work” on investigating the case. Nevertheless, Hunt assures that Britain will offer all the help they can if Sri Lanka does manage to get headway on the investigation. Hunt also iterates that for those who have relatives in the area when the incident happened can seek help from the crisis centre and emergency helpline on the gov.uk website to confirm details of the bombings.

 

Meanwhile, the gruesome nature of the bombings only continues to paint a bleaker picture as recent information continues streaming in that there are already 25 unidentified bodies in addition to the 290 who were killed.

 

Additionally, 500 Sri Lankans were also injured and are currently undergoing treatment. Foreign nationals were also being treated at the Colombo national hospital.

 

스리랑카, 동시다발 폭탄테러로 290명 사망...소셜미디어 차단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4월 21일 부활절을 맞은 스리랑카에서 주요 성당, 교회, 호텔을 겨냥한 8건의 동시다발 폭탄테러가 발생, 현재까지 290명이 사망하는 대참사가 벌어졌다. 

스리랑카 정부는 추가 테러와 가짜 뉴스로 인한 피해 확산을 막기 위해 일대에 통행금지령을 내리는 한편 주요 소셜미디어와 메신저를 일제히 차단했다. 

폭발이 일어난 곳은 수도 콜롬비아의 성 안토니오 성당, 네곰보 카톨릭 교회, 바티칼로아 기독교 교회, 스리랑카 총리 관저 인근의 시나몬 그랜드 호텔, 샹그릴라 호텔, 킹스베리 호텔, 데이웰라 호텔, 북부 오루고다와타의 주택단지 등 모두 8곳이다. 

외신은 스리랑카 외무장관의 말을 인용해 부활절을 맞아 스리랑카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과 현지 기독교 신자들이 타겟이 되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현재까지 파악된 외국인 희생자는 네덜란드인 1명, 인도인 3명, 포르투갈인 1명, 덴마크인 3명, 터키인 2명, 영국인 3명, 일본인 1명, 미국-영국 이중국적자 2명이다. 

제레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 "테러와 테러 희생자들에 관한 세부적인 내용을 확보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현재는 현지 수사에 방해되지 않도록 스리랑카 경찰의 공식 발표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스리랑카 정부의 요청이 있을 경우 관련 수사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애초 사망자 수는 20명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피해 규모가 집계되면서 사상자 수가 급격히 불어났다. 현재 500여 명이 부상을 당해 치료를 받고 있는 만큼 사망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외국인 부상자들은 콜롬보 국립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