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of Thrones Season Finale Trends--Although Possibly Not in a Good Way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3 15:55: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Flickr]

[스페셜경제= Dongsu Kim] The challenge, as all know, is actually in ending the Game of Thrones.

 

Ass recent evidence suggests, this is already so much easier said than done. Over the past weekend, millions of fans took to social media to voice out their frustrations about how the finale had gone down. While many are cheering Queen Sansa’s final formal ascent to ruling the North as an independent state, they’re not as forthcoming about the rest of the episode.

 

Esquire’s Matt Miller recalls how it all went downhill: when the story G.R.R. Martin wanted to tell from the early 1970s drastically changed in the hands of showrunners David Benioff and D.B. Weiss. Initially, in an interview, Martin said back in the '70s that he thought he would be writing this saga for five or six more years after that interview.

 

Fast forward to now, and it’s been 20 years and Game of Thrones is on TV.

 

What’s obvious is that the Game of Thrones rushed ahead for a conclusion that was very sloppy. It was as if the story started off as a slow steady turtle, only to skip and run like a rabbit, and then wait to hit a wall by the last season.

 

It hasn’t overstayed its welcome like “The Simpsons” did because Martin’s show proved that it’s worth more than just cheap storytelling tricks, but it did assume that that was the case and jeopardized the storyline altogether.

 

It may not be ideal, but it’s still an ending.

 

The problem is, both the seventh and eighth seasons were too short, and even the number of episodes between them (13) was predicted by fans to be not enough to adequately wrap up the entire saga.

 

While Martin did give an outline, it was still Benioff and Weiss’ decision to follow that, build on that, or even completely ignore it. This resulted in a finale that looked and felt like it is “simply not equipped to carry out and conclude Martin’s story.”

 

인기 미드 '왕좌의 게임' 대장정의 피날레, 팬들은 '뿔났다'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인기 미드 '왕좌의 게임'이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그런데 팬들의 반응이 심상치 않다.

지난 5월 19일(현지 시간) '왕좌의 게임' 시즌 8 마지막 에피소드가 방송되자마자 소셜미디어에서는 수백만 명의 팬들이 '왕좌의 게임'을 태그로 지정하고 글을 올렸다. 그런데 글의 내용이 대부분 부정적인 것이었다. 많은 팬들은 자신이 여태까지 응원하던 캐릭터의 엔딩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잡지 에스콰이어의 기고가 맷 밀러는 "원작자 조지 R. R. 마틴이 1970년대부터 하고 싶었던 이야기가 드라마 작가진에 의해 크게 바뀌었다"고 평했다.

원작 책은 아직 완결이 나지 않았지만 TV 드라마는 완결을 맺었다. 그러나 팬들은 이에 만족하지 못했다.

많은 팬은 대서사의 마지막이 상당히 조잡했으며, 상당히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어떤 팬들은 시즌 8을 재제작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다.

드라마 작가진이 스토리텔링에 트릭을 주려고 한 시도가 스토리 전체를 위험에 빠뜨렸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게다가 시즌 8은 다른 일곱 시즌에 비해 에피소드 수가 적었다. 대서사의 마지막 시즌을 기다려 온 팬들에게는 만족스럽지 않을 수밖에 없다.

수많은 캐릭터들의 마지막을 6편의 에피소드에서 마무리하려는 것은 이뤄내기 어려운 시도였던 것으로 보인다.

한편 원작자 조지 R. R. 마틴은 계속해서 작품의 후속편을 집필 중이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