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ing Business Debt Does Not Impose System Threat: Fed Chair Powell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3 15:55: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Corporate debt is increasing to record levels and needs watching, but does not pose a threat to the financial system, said Federal Reserve Chairman Jerome Powell on Monday.

At the Financial Markets Conference in Florida on Monday, Powell spoke on analyzing risks to the financial system—10 years after the end of the financial crisis that pushed the economy to be buried into its worst downturn since the Great Depression, a CNBC report said.

"Business debt does not present the kind of elevated risks to the stability of the financial system that would lead to broad harm to households and businesses should conditions deteriorate," Powell said. "At the same time, the level of debt certainly could stress borrowers if the economy weakens."

According to the CNBC report, the issue of corporate debt emerged as firms continue their use of low rates that the central bank has provided to leverage their balance sheets.

It added that a specific concern has been raised regarding companies whose bonds are rated near to junk and would struggle in handling that debt if rates continue to hike up.

The Fed "continues to assess the potential amplification of such stresses on borrowers," Powell said, but also called those risks "moderate" at this point.

The Fed Chair's speech focused on risks to the financial system and did not discuss monetary policy nor the central bank's intentions in regards to interest rates.

Powell instead talked about whether the increasing debt could pose the kind of danger to the system similar to the implosion of the subprime mortgage industry in 2008. It was then that investment bank Lehman Brothers collapsed and triggered a liquidity drought that disabled Wall Street and other financial work.

Non-financial corporate debt would be hanging over record levels if it reaches around $6.2 trillion, CNBC said. Individual enterprises braced themselves to face risks of financial strain, Powell noted, but he added that total debt-to-GDP has advanced at a steady rate with other expansions and is not posing the threat of a bubble.

"Moreover, banks and other financial institutions have sizable loss-absorbing buffers," he said. "The growth in business debt does not rely on short-term funding, and overall funding risk in the financial system is moderate."

The Fed chief also said debt is well disbursed. Major US banks hold a low level of collateralized debt obligations—which are employed to bundle corporate bonds for sale to investors—holding $90 billion of the roughly $700 billion outstanding.

 

파월 FRB 의장, "기업 부채 늘어나고 있으나 경제 시스템 위협할 정도는 아냐"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연준) 의장이 기업 부채가 기록적인 수준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감시가 필요하지만 금융 시스템을 위협하는 수준은 아니라고 밝혔다.

파월은 금융 위기가 끝난지 10년 만에 대공황 이후 최악의 경기 침체로 빠져드는 금융 시스템에 대한 위험 분석을 발표했다.

그는 "기업 부채는 가계와 기업에 심각한 피해를 초래할 수 있는 금융 시스템의 안정성에 대한 위험 부담을 증대시키지 못한다"고 말하고 "경제가 약화되면 부채 수준이 차용자를 압박할 수는 있다"고 덧붙였다.

CNBC의 보고서에 따르면 기업들이 중앙 은행의 낮은 금리로 인해 돈을 계속 빌리면서 기업 부채 문제가 더욱 늘어나고 있다.

한편 회사채 등급이 정크(투자부적격) 수준에 가깝고 부채를 처리하기가 어려울 수도 있는 기업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파월은 연준 연설에서 금융 시스템에 대한 리스크에 초점을 맞추었으며 통화 정책이나 금리와 관련한 중앙 은행의 의도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2008년 서브 프라임 모기지 시장과 지금의 상황을 비교하는 의견에 대해서는 일축했다. 당시 리만 브라더스 투자 은행이 붕괴하면서 월 스트리트를 비롯해 수많은 곳에서 재정적인 장애가 유발된 바 있다.

파월은 "기업 부채가 6조 2,000억 달러로 사상 최고 수준이지만 미국의 전체 국내총생산(GDP) 대비 부채 비율 증가율이 경제 성장률과 같은 속도로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버블이 발생할 수준은 아니다. 또 은행을 비롯한 다른 금융 기관들이 상당한 손실을 흡수할 수 있다. 조심할 필요는 있지만 위험한 수준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부채가 미국 주요 은행들 사이에서 잘 분배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