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미래지향 ‘빅데이터 시스템 구축’ 완료

김소현 / 기사승인 : 2020-04-03 18:00: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소현 인턴기자]우리은행은 국내은행 최초로 빅데이터 플랫폼과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웨어하우스를 결합하고 하이브리드 데이터 웨어하우스 아키텍처 구축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우리은행에 따르면, 이번 프로젝트는 변화하는 금융소비자 트렌드와 금융권 경쟁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기존 빅데이터 시스템을 고도화한 것이다.

우리은행은 이번 구축으로 데이터 3법 통과로 주목받고 있는 데이터 개방, 클라우드서비스 확대, 마이데이터 사업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하둡 분산정보저장시스템과 기존 EDW를 통합해 다양하고 많은 정보를 저장할 수 있는 데이터레이크를 새롭게 구축했다.

이를 통해 데이터 종목 적재에 따른 자원 낭비를 해소하고 데이터 분석, 설계, 서비스 구현 등에서 50% 이상 속도를 높였다.

데이터 저장 용량도 증설했다. 우리은행은 과거 테이프 저장방식으로 축적했던 데이터를 하둡 시스템으로 옮겨 데이터 관리비용을 줄이고 과거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혁신적인 하이브리드 데이터 웨어하우스 구축을 통해 미래 핵심 산업 성장의 기반인 빅데이터를 활용하기 위한 인프라 준비과정이다”머 “빅데이터와 AI를 융합하여 고객맞춤형 초개인화 금융서비스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우리은행)

 

스페셜경제 / 김소현 인턴기자 sohyun2774@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