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대주주 적격성 발목에 자본확충 빨간불…소규모 증자부터

김봉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6 14:13: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대주주 적격성 심사가 중단되어 대규모 자금 증자에 차질을 빚던 케이뱅크가 주요 주주 대상으로 일부 자금을 수혈할 것으로 보인다.

케이뱅크는 15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412억원 규모의 전환주 발행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케이뱅크는 보통주 지분율을 기존대로 유지하고 전환 신주 발행으로 다리를 놓는 차원의 유상증자를 하게 됐다. 이번 유상증자에는 KT, 우리은행, NH투자증권 등의 주요주주가 참여할 계획이다. 케이뱅크의 자본금은 이로써 5,187억원으로 늘어난다. 주금 납입일은 내달 20일이다.

케이뱅크는 애초 KT의 지분을 34%까지 늘려 자본금을 1조원 이상으로 확대하겠다는 목표였지만 금융 당국의 대주주 적격성 심사가 중단되어 증자 계획을 일부 변경했다.

앞서 검찰이 KT를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고발함에 따라 금융위원회는 KT의 케이뱅크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멈췄다. 이에 따라 대규모 증자 계획이 지연되어 케이뱅크는 신용대출과 마이너스대출을 중단한 상태다.

케이뱅크는 신규 주주사도 영입하는 방안도 추진중이다. 400억원의 자본 확충으론 정상적인 영업을 이어가기 힘들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전환 신주 증자가 결정된 만큼 지난 1월부터 추진하던 기존 유상증자는 잠정 중단하며 향후 신규 주주사 영입 상황에 따라 새로 이사회를 열어 규모와 일정 등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serax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봉주 기자
  • 김봉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김봉주 기자입니다. 나라와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을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