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비밀리에 수백만명 美환자정보 수집…“불법 아닌 합법”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2 14:40: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세계 최대 검색엔진 구글이 내부 프로젝트를 통해 미국인 수백만 명의 건강정보를 대량으로 수집해왔다는 사실이 밝혀서 파문이 일고 있다.

1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구글은 지난해 비밀리에 ‘프로젝트 나이팅게일’을 시작해 미국 2위 헬스케어 시스템 업체 ‘어센션’과 자료를 공유했다.

대형 건강관리 시스템인 어센션은 병원 2천600곳을 운영하고 있으며 자료 공유는 미국 21개 주에 걸쳐 이뤄졌다. 

해당 자료에는 환자 이름과 생년월일, 검사 결과와 의사 진단, 질병 이력과 입원 기록 등이 포함됐다.

최소 150명의 구글 직원들이 수백만 명의 환자정보 접근 권한을 갖고 있었지만 정작 환자와 의료진은 구글 측이 자신들의 데이터를 보고 있다는 사실을 몰랐다.

어센션 일부 직원들은 기술적‧도덕적인 관점에서 이 같은 자료 공유에 문제점을 제기 하기도 했지만, 개인정보 전문가들은 이런 환자 정보 수집이 합법적이라고 밝혔다. 

구글 측도 “이번 프로젝트는 완벽하게 연방 법률에 따라 이뤄지는 것”이라며 “환자 정보도 철저하게 보호된다”고 전했다. 

1996년 제정된 연방법인 ‘의료보험의 상호 운용성과 설명 책임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정보가 “헬스케어 기능 수행을 지원하는 목적으로 쓰이기만 한다면” 병원이 환자에게 알리지 않고 기업 파트너와 자료를 공유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 

구글은 각 환자에게 최적화된 건강관리 시스템 설계를 목적으로 올해 여름부터 환자 정보를 수집해왔다고 WSJ은 전했다. 

타리끄 샤우카트 구글 클라우드 사장은 성명을 통해 “헬스케어 환경이 급격하게 진화하면서 우리는 필요와 기대에 충족하기 위해 변화해야 한다”며 위법 사항은 없다고 재차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0611@naver.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