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분산ID 기술 적용한 ‘모바일 사원증’ 서비스 개시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5 16:27: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문수미 인턴기자]NH농협은행은 지난 24일 NH디지털혁신캠퍼스에서 국내 최초로 블록체인 기반의 분산ID 신원식별 시스템 기술이 적용된 ‘모바일 사원증’ 서비스를 선보였다고 25일 밝혔다.

분산ID 기술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신원증명을 관리하는 전자신분증 시스템을 일컫는 용어로, 이를 활용하면 개인이 개인정보를 통제하는 권리를 갖게 되며, 기관이 개인정보를 보유해 발생하는 개인정보의 대량 유출을 방지할 수 있다.

‘모바일 사원증’ 서비스는 농협은행이 참여 중인 ‘이니셜 DID 연합’에서 제공하는 블록체인 네트워크와 분산ID 기술을 기반으로 농협과 SK텔레콤에서 공동으로 구현한 국내 최초 분산ID 기술이 적용된 상용서비스라고 농협은행은 설명했다.

농협은행은 임직원 개인이 모바일로 신청·발급 후에 출입인증 및 출퇴근까지 관리할 수 있고, 향후 방문예약, 간편 결제기능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임직원 20여명으로 구성된 ‘디지털ID 체험단’ 발대식을 진행했으며, 앞으로 체험단은 ‘모바일 사원증’을 직접 체험하고 개선사항을 도출하는 등 분산ID 기술의 확대 적용을 위한 역할을 수행한다.

농협은행 장승현 수석부행장은 “앞으로는 디지털 금융의 경쟁력이 은행의 미래를 좌우할 것”이라며, “분산ID 기술 등 디지털 신기술을 기반으로 농협은행의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 문수미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