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이 어이없는 김태년 “4.15총선 부정선거, 19세기 이야기”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5-13 13:59: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4.15총선 부정선거 의혹 제기와 관련해 “아직도 19세기 이야기를 하고 있는 사람들을 보면 참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말 같지가 않아서 응대를 안 하려고 했었다”며 “자꾸 선거부정과 관련한 이야기들을 하고 있는데, 인천 지역에서 선거부정이 일어났다고 하면서 증거로 내미는 것이 구리지역의 투표용지였다”고 말했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은 지난 11일 4.15총선 사전 투표에서 부정행위가 있었다고 주장했었다. “세상을 발칵 뒤집을 증거가 있다”며 인천 지역에서 선거부정이 일어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 의원이 이날 ‘'4.15 총선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대회’에서 기표되지 않은 비례대표 투표용지를 내밀며 ‘투표 조작의 증거’라고 말했다.

하지만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민 의원이 공개한 투표 용지는 구리선거관리위원회 청인이 날인된 비례대표선거 투표용지였다. 확인한 결과 구리시 수택2동 제2투표구 잔여투표용지 중 6매가 분실됐었으며 분실 투표용지의 일련번호는 민 의원이 공개한 투표용지와 일치한다고 밝혔다.

공직선거법 제244조에 따르면 투표용지를 은닉 또는 탈취한 자는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상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처해지는 중대한 범죄 행위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민경욱 의원의 주장에 대해 “물론 우리 국민들께서 그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시는 분은 아무도 없는 것 같다”며 “우리의 선거 관리시스템, 투·개표 관리시스템은 전 세계에서 아마 최고 수준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나라 선거관리 특히 이 투·개표 관리시스템은 현재 다른 나라에 수출도 하는 정도의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선관위는 “잔여투표용지를 부정선거의 증거라고 제시한 당사자는 투표용지를 어떻게 확보했는지 입수경위 등을 명확히 밝히고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이 사안에 대해 대검찰청 수사 의뢰를 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